"MSCI선진국 편입시 수십조원 유입되겠지만…"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14 13:19:46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우리나라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 지수에 편입되면 최대 360억달러(45조9000억원) 규모의 자금이 순유입되고, 주식시장 변동성은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편입 시 긍정적 효과가 단기간 내에 획기적으로 나타나기 어렵고 지수 편입과 무관하게 해결해야 할 선결 과제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호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11일 발간한 'MSCI 선진국지수 편입의 효과, 선결 과제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올해 3월 기준 MSCI 선진국지수에 포함된 국가별 주식시장의 시가총액과 비중을 바탕으로 우리나라가 선진국 지수에 포함될 경우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4%가 될 것으로 봤다.


이 비중을 적용해 신규 유입되는 자금 규모를 추정하면 우리나라로 3410억달러가 유입돼 유출 예상액(3050억달러)을 빼고 약 360억달러가 순유입될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말 기준 글로벌 시가총액 비중(2.2%)을 적용하면 자금 순유입 규모는 50억달러로 줄어든다.


다만 이 연구위원은 "자금이 순유입되면 국내 주가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주겠지만 단기간 내 대규모 자금 유입이 발생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증시의 변동은 줄어들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 "2010년 신흥국에서 선진국으로 편입된 이스라엘, 2013년 선진국에서 신흥국으로 편입된 그리스 사례를 보면 선진지수 편입 후 투자자금의 장기화와 국가 디스카운트의 완화 등으로 자금 유출입 변동성이 감소했다"며 "신흥국 지수는 글로벌 불확실성이 증가할 때 자금 유출입 변동성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MSCI는 최근 시장접근성 평가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역외 원화외환시장 부재, 외국인투자자 의무등록제도, 주가지수 사용권 등 종전의 지적사항 외에 정보흐름, 청산 및 결제, 중개사 이전 등 6개 항목에 대해 개선 필요성을 지적한 바 있다.
이에 대한 개선이 없다면 MSCI 선진국 지수 편입은 요원해진다.


이 연구위원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외환시장 선진화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해 국제통화로서 원화의 위상을 확립하고 외국인투자자의 의무등록제도를 옴니버스 계좌의 실효성과 국제적 정합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MSCI가 언급한 시장 하부 구조 개선 노력도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MSCI 선진국지수 편입 그 자체를 목표로 하기보다는 이를 우리 주식 및 금융시장의 체질을 강화하는 기회로 삼아 주식시장의 유동성 확충과 시장 하부구조 개선 등 세부과제를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