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대우조선해양, 호주 인펙스 클레임 제기에 반론…"이미 합의된 사안"
더팩트 기사제공: 2022-08-05 17:30:01

계약이행 중 변동사항은 이미 합의…중재 신청 근거·청구 금액도 불합리

대우조선해양이 오스트레일리아의 인펙스로부터 들어온 국제상업회의소(ICC)의 공정 지연에 대한 클레임·중재 신청에 대해 이미 합의가 끝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1도크의 모습. /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오스트레일리아의 인펙스로부터 들어온 국제상업회의소(ICC)의 공정 지연에 대한 클레임·중재 신청에 대해 이미 합의가 끝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1도크의 모습. /대우조선해양 제공

[더팩트 | 김태환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오스트레일리아의 인펙스로부터 'FPSO 공정 지연, 공사 미완료에 대한 클레임 제기 및 중재 신청'이 국제상업회의소(ICC)에 접수됐다고 5일 공시했다. 청구 금액은 약 9억7000만 달러(약 1조2000억 원)다.

인펙스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이 2017년 오스트레일리아 해상에 설치한 부유식 원유 해상 생산설비(FPSO)의 생산을 위한 준비가 지연됐고, 설비에 하자가 있다는 취지로 중재 신청을 진행했다.

이에 대우조선해양은 "해당 설비는 계약상 요구되는 완료일 내에 옥포조선소 출항 및 생산을 위한 준비가 완료됐다"면서 "계약 이행 중 발생한 계약사항 변경 등과 관련된 추가 비용에 대해서도 주문주인 인펙스측의 승인을 받아 대금을 수령했다"고 밝혔다.

계약 이행 중 발생한 변동사항에 대해 이미 양측의 합의하에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또 인펙스가 청구한 클레임은 계약상 대우조선해양이 책임져야할 범위를 벗어난 사항들이라고 주장했다. 인펙스의 주장이 대부분 근거가 없고, 금액이 과도하게 과장돼 있다는 것이다.

한편, 인펙스 FPSO는 지난 2012년 3월 계약돼, 대우조선해양에서 약 5년 동안의 공사를 거쳐 2017년 7월 옥포조선소를 출항했다. 2019년 6월에는 오스트레일리아 현지에서 생산을 위한 준비를 마치고 인도됐으며, 현재는 LNG, LPG, 콘덴세이트를 안정적으로 생산, 수출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손해배상 청구 중재 신청에 대해 "회사에 미치는 재무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당사의 계약상 잔금 회수를 위해 중재 절차에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서도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kimthin@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