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웹소설 불법유통 ‘북토끼’ 형사고소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8-02 12:03:57

[아시아경제 서믿음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국내 최대 웹소설 불법유통 웹사이트 ‘북토끼’ 운영자들을 형사 고소했다.
글로벌 불법유통 대응 TF를 꾸려 지난해 불법유통 웹사이트 어른아이닷컴을 상대로 한 손배소에서 승소한 이후 두 번째 법적조치다.
형사고소는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지난 29일 웹사이트 북토끼 운영자들을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 고소했다고2일 밝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연재 웹소설 약 2500개 작품과 관련한 대규모 채증 작업을 거쳐 가장 강력한 법적 조치인 형사 고소를 진행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형사 고소에 앞서 북토끼를 타깃한 전방위적 근절 활동을 펼쳐왔다.
글로벌 검색 엔진상 검색이 불가하도록 검색을 차단시켰으며, 국내 통신망을 통한 접속 역시 차단했다.
여기에 북토끼와 유사한 도메인으로 불법유통이 범죄임을 알리는 유인 사이트를 직접 생성해 운영을 지속 방해해왔다.
최종적으로 사이트 폐쇄를 위한 방법으로서 이번 형사 고소를 진행했다.


이호준카카오엔터테인먼트 법무실장 겸 글로벌 불법유통대응 TF장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IP에 대한 불법유통을 근절하는 과정에서 당사 IP 만이 아니라 한국 창작 생태계에서 탄생해 세계인을 사로잡고 있는 소중한 K웹툰, 웹소설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불법유통 근절을 위한 체계적 대응을 업계 선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창작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믿음 기자 faith@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