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국립현대미술관, MMCA 현대차 시리즈 2022: 최우람 展 개막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9-07 10:31:00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국립현대미술관은 기계생명체(anima-machine) 작가 최우람의 개인전을 9일 부터 2023년 2월 26일까지 서울관에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MMCA 현대차 시리즈 2022: 최우람 ? 작은 방주'는 작가가 2013년 서울관 개관 ‘현장제작 설치 프로젝트’로 1년간 '오페르투스 루눌라 움브라 Opertus Lunula Umbra'를 선보인 이후 약 10년 만에 돌아온 서울관 전시다.
최 작가는 2017년 국립대만미술관에서의 마지막 개인전 이후 5년 만의 전시를 첫 국립현대미술관 개인전으로 진행한다.


최 작가는 1990년대 초부터 현재까지 정교한 설계를 바탕으로 움직임과 서사를 가진 ‘기계생명체’를 제작해왔다.
작가는 세밀한 표현으로 살아 숨쉬는 듯한 기계생명체를 만들고 이야기를 곁들여 고유의 세계관을 창조해왔다.


작가는 모든 생명체의 본질이 움직임에 있다는 점과 과학기술의 진보에 따른 기계문명 속에 인간 사회의 욕망이 집약되어 있다는 점에 착안, 키네틱 작업을 구상해 선보였다.
그의 작업은 인공적 기계 매커니즘이 생명체처럼 완결된 아름다움을 자아낼 수 있음을 보여주면서 동시에 생명의 의미와 살아있음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를 관객에게 제공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방향상실의 시대라는 격랑을 헤쳐 나가야하는 우리의 모습을 투명하게 바라보고 위로를 건네며, 진정한 공생을 위해 자신만의 항해를 설계하고 조금씩 나아가기를 응원하는 진심을 담았다.


특히 폐종이박스, 지푸라기, 방호복 천, 폐자동차의 부품 등 일상의 흔한 소재에 최첨단 기술을 융합했는데 이는 삶의 조화와 균형에 대한 희망을 내포한다.


전시에는 설치 및 조각 12점, 영상 및 드로잉 37점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 총 53점이 출품됐다.
그 중 네 작품을 제외한 49점은 이번 전시를 위해 제작된 신작이다.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서울박스, 5전시실과 복도에서 진행된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