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문화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지주蜘蛛 [詩의 뜨락]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4-04-13 07:00:00
류미야

눈뜨자 한 마리
거미로 변해 있었지

카프카의 잠자는 가공할 현실이었네 지상에서 땅 한 평 갖지 못한 지주, 가난을 대물리는 기다림의 가계에서 허공을 경작하느라 한 생이 저물었네 땅거미 내려앉는 공중분해의 시간이여, 빈집엔 경첩들만 삐걱삐걱 울리네 일생을 탕진한 죄가 밤을 곧 부르는데 제가 놓은 올무에 사로잡혀 벌 받네

눈 드니
사방 온 숲엔
거미,
거미,
거미줄들……

-계간지 ‘유심’(2023년 겨울호) 수록

●류미야 약력

△1969년 진주 출생. 2015년 월간 ‘유심’으로 등단. 시집 ‘눈먼 말의 해변’, ‘아름다운 것들은 왜 늦게 도착하는지’를 펴냄. 공간시낭독회문학상, 올해의시조집상, 중앙시조신인상 등 수상.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북마크버튼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