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문화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불평등의 교리가 된 ‘행복이라는 환상’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4-04-13 07:00:00
행복이라는 환상/칼 세데르스트룀/이종성 옮김/한울/2만6000원

이 책은 1920년대에 빌헬름 라이히의 작품에 처음으로 등장해 1960년대 반체제 운동에서 널리 인기를 끌며 절정에 이르렀다가, 1980년대에 소비자 문화와 보수정치에 흡수되었으며, 도널드 트럼프로 대표되는 자본가들의 수사적 표현으로 사용되면서 사장된 ‘행복이라는 환상’의 역사를 좇는다.

저자는 누구나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낙관적인 개념에 근거해 1960년대 미국에서 꽃피웠던 행복이라는 환상은 현대에 이르러 구조적 불평등을 일반화하기 위한 잔인하고 위협적인 교리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칼 세데르스트룀/이종성 옮김/한울/2만6000원
라이히에서 비롯된 개인의 자유와 성적 자유를 통한 자아실현의 개념은 가부장적 제도와 자본주의 착취에 대한 저항으로 발현돼 1960년대를 풍미했다.
하지만 1970년대 들어 행복의 추구는 진정한 나를 찾아가는 것이라는 나르시시즘적 환상이 된다.
이는 더 나아가 자신을 시장에 내놓기 위한 강박적 나르시시즘으로 탈바꿈하면서 자본주의 비즈니스 모델과 연결된다.

결국 자신을 보여주기 위해 밤낮없이 일에 몰두하는 직장 문화에 매몰되고 나아가 약물에 의존하는 시대에 이르게 된다.
이는 행복이라는 환상이 자본주의의 대안이 아니라 자본주의에 통합되어 더는 지배에 반대하지 않고, 지배의 일부가 되었다는 의미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북마크버튼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