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가보고 또 간다' 설 연휴 해외여행, 일본으로 몰렸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4-02-12 15:29:05

짧은 설 연휴 기간에도 해외여행을 선택한 여행객이 급증하면서 인천공항을 비롯한 전국의 공항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특히 올해 설 연휴 해외여행객이 코로나19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여행지로는 일본을 가장 많이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인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설 연휴(8일~12일) 인천, 김포, 김해, 제주 등 전국 8개 공항을 통해 해외를 오가는 여행객 수는 124만7000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인천공항공사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8~12일) 동안 97만6922명이 몰릴 것으로 예상했었다.


연휴 기간 중 인천공항 일평균 이용객은 19만5384명으로, 지난해 설 연휴 일평균 여객 12만7537명 대비 5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20년 이후 명절 연휴 실적 최고 수준이다.


공항 이용객들이 선택한 여행지는 일본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여행 플랫폼 클룩이 발표한 올해 설 연휴(9일~12일) 해외여행 현황에 따르면 짧은 휴일로 단거리 여행지의 인기가 두드러졌으며, 가장 많이 예약된 여행지는 '일본'으로 집계됐다.
홍콩, 베트남, 태국, 대만이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카드 결제에서도 나타났다.
12일 토스뱅크에 따르면 환전 수수료 무료를 내세운 토스뱅크 외화통장은 지난달 18일 출시된 후 21일 만에 60만좌를 돌파했는데, 결제가 가장 많이 일어난 국가는 일본으로 전체 결제 건수의 44%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여행 수요는 설 연휴 이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업계에서는 관측하고 있다.


지난 9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892.87원 거래를 기록했다.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4거래일 연속 800원대에 엔화가 거래됐고, 지난 5일에는 장중 889.56원까지 떨어졌다.
엔화 환율이 800원대로 하락한 것은 지난해 12월 6일(891.22원) 이후 약 두 달만이다.


이처럼 엔저 효과가 지속되자 일본 여행 수요는 빠르게 증가했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9~12일) 기간 일본 노선 예매율은 90% 초반대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의 주력 노선 중 하나인 일본 노선은 현재 간사이·나리타(도쿄)·마쓰야마·삿포로·시즈오카·오이타·오키나와·후쿠오카·히로시마 등 지역에 취항하고 있다.
이 지역 노선 운항 횟수는 지난달 15~21일 기준 무려 주 207회에 달했다.


재방문율 또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어때가 발표한 여행지 설문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2회 이상 일본을 다녀온 여행객 중 75.0%가 ‘올해도 일본을 가겠다’고 응답했다.


특히, 지난해 일본을 1회 다녀온 여행객 중 동일하게 응답한 비율은 60.6%로, 여러 번 방일한 여행객의 재방문 의사가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가까운 만큼 쉽게 선택할 수 있는 여행지인 만큼 일본 여행 일정은 성수기 비수기 차이 없이 가까운 시점으로 몰렸다.
3월(29.9%)에 떠나겠다고 답한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4월(17.0%)과 2월(16.5%)을 선택한 경우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인의 일본 관광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지난해 일본 방문 한국인 관광객이 한국을 찾은 일본인 관광객보다 세 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집계한 지난해 방일 한국 관광객은 696만명으로 전체의 27.8%를 차지하며 방문 국가 1위를 차지했다.
반면,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따르면 한국을 방문한 일본 관광객은 232만명으로 일본 방문 한국인 관광객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엔화 약세가 이어졌고, 마이너스 금리 정책 변경이 늦어지며 상반기까지는 이 추세가 예상되는 만큼 도쿄, 오사카, 홋카이도 등 익숙한 관광지 외에도 일본 지방 도시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 수요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