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반사와 굴절’ 속 선연한 삶의 무늬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2-07 14:30:00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빛은 그리는 것이 아닌 머금고 발산하게 하는 것이다.
작물 재배하는 농부처럼 작품은 물, 중력, 시간, 바람 등 자연에 맡기되 내가 하는 일은 지휘자처럼 그 작품들을 살피는 '보살핌의 미학'이다"

빛에 천착해온 작가 김택상(65)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활동하는 헬렌 파시지안(Helen Pashgian·89)과의 2인전 간담회에서 "작업은 삶의 무늬"라며 자신의 작품세계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리만머핀 서울은 3월11일까지 헬렌 파시지안과 김택상의 작품을 함께 선보이는 '반사와 굴절'(Reflections and Refractions)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전시는 전혀 다른 지역과 배경에서 활동하는 두 작가가 물질과 개념 측면에서 구현한 서구의 빛과 공간 운동, 그리고 동양의 포스트 단색화 운동의 뚜렷한 교집합을 입체적으로 조명한다.


헬렌 파시지안은 196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미니멀리즘의 하위 예술 운동으로 발전한 빛과 공간 운동(Light and Space movement)의 선구자다.
그는 대기와 천상의 요소가 지닌 미학과 인식의 관계를 탐구하고 있다.
에폭시, 플라스틱, 레진 등의 산업 재료를 혁신적으로 응용한 파시지안의 작품들은 반투명한 표면이 빛을 여과하는 동시에 머금은 것처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손엠마 리만머핀 서울 수석 디렉터는 "파시지안은 유년시절 캘리포니아 호수에 햇빛이 강하게 반사된 모습에 매료돼 작업을 시작했고, 김택상 작가는 강원도 개울가에서 반짝이는 물 속 조약돌을 보고 영감을 얻어 그림을 시작했다"며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을 지닌 두 작가가 어떻게 각자의 방식으로 빛과 공간을 탐구했는가를 보여주는 전시"라고 설명했다.


파시지안은 작품을 한 번에 모든 것을 드러내지 않는 공간 속 '실재'(presence)로 여긴다.
관객이 변화를 관찰하기 위해 조각 주위를 맴돌면 지속적인 움직임이 생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전시에서 파시지안은 자신의 대표작인 '구'(Spheres) 연작을 선보인다.
내부에 부유하는 형상이 있는 밝게 채색된 구형 조각에 빛이 스며들면 빛과 반사면, 내부에 주조된 형태 간 상호 작용으로 왜곡, 환영, 굴절, 프리즘이 발생한다.
그 결과 조각들은 가까이 다가오는 동시에 물러나고, 나타났다 사라지며, 접근했다가 다시 멀어지는 듯 보인다.


캐스트 에폭시로 제작한 파시지안의 벽면 설치 작업도 눈길을 끈다.
희미하게 새어나온 빛 혹은 반사된 카메라 플래시가 연상되는 각 작품 속 형상은 나머지 어두운 반사면과의 대비로 더욱 뚜렷하게 빛난다.
작가는 빛이 물에 입사할 때 나타나는 시각적 효과에 대한 자신의 지각을 작품을 통해 제시하고, 빛과 물이 닿는 공간 속 지점과 쉽게 포착할 수 없는 순간을 시각화한다.


함께 전시하는 김택상의 다색화는 그 자체로 독자적 환경을 구축한다.
파시지안의 작품처럼 김택상의 '숨빛'(Breathing Light) 연작 또한 물의 반사적 요소와 그에 따른 빛의 특성에서 영감을 받았다.


김택상은 이번 전시에서 물과 빛을 머금은 듯한 캔버스가 인상적인 신작을 다수 선보인다.
반투명한 회화 작업은 회화의 전통적 요소인 형식, 묘사, 서사 대신 여러 계조의 색으로 평면을 가득 채운다.
작가는 자신의 작업을 고도의 의도성과 일회적인 우연성에 기반한 물, 빛, 시간 등의 자연 요소로 축조한 공간적 구조로 인식한다.


작가는 20년간 강단에서 제자 양성에 매진한 뒤 퇴직하고 나서야 "비로소 억눌렸던 본성이 작품에 나오게 됐다"며 "작업 집중도, 단위시간당 작업 집중력이 달라졌다"며 웃어보였다.
그의 작업은 우연성과 의도성 간의 긴장을 모방 및 창조하는 과정의 연속으로 현재진행형이다.


아크릴 안료를 풀어 녹인 용액을 캔버스 천 위에 가득 부은 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희석된 입자가 캔버스 표면 위로 가라앉기를 기다린다.
색을 흡수한 캔버스에 하나의 색층이 쌓이면 남은 물을 빼내어 캔버스를 건조시킨다.
김택상은 이를 수십, 수백 번 반복한다.
이 과정에서 덧대어진 여러 겹의 층위는 서로를 드러내는 동시에 희미해진다.
그는 이때 작업에 관여하되 캔버스 위에서 자연의 작용 과정이 이끄는 여러 가능성도 열어둔다고 설명한다.


두 작가는 회절, 굴절, 산란과 같은 빛의 속성에 대한 깊은 이해를 공간적 오브제와 환경으로 변환하는 고유한 능력을 제시한다.
이들의 작품은 전시 공간을 상호 소통에 기반한 시적 경험의 공간, 즉 빛이 경계를 가로지르는 동시에 시공간과 문화의 경계를 횡단한다.
관객은 그 속에서 서로 연결되는 감정을 느낄 수 있다.


한국 포스트 단색화의 주요 작가로 주목받는 김택상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리움미술관, 서울 금호미술관을 포함한 국내외 사립·공립 컬렉션에 소장되어 있다.
1991년부터 2020년까지 청주대학교 비주얼아트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파시지안의 작품은 미국 뉴욕주 이타카 코넬대학교 앤드류 딕슨 화이트 박물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 캘리포니아주 산타바바라 미술관 등 전세계 유수의 공공 및 사립 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전시는 3월11일까지, 서울 용산구 한남동 리만머핀 서울에서 진행된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