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해외여행 '보복 소비', MZ세대가 주도한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1-25 10:02:06

코로나19로 억눌렸던 해외여행 수요가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25일 하나투어가 지난해 연령별 해외여행 예약 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MZ세대인 20~30대 예약 비중이 30%를 차지했다.
이 세대 예약률은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인 2019년 16.3%와 비교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하나투어는 "해외여행이 단거리 휴양지 중심으로 재개되면서 MZ세대의 '보복여행' 심리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20~30대 해외여행 수요의 지역별 비중은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가 37.4%로 가장 높았다.
괌, 사이판 중심의 남태평양은 23.2%를 차지했고 상대적으로 해외여행의 재개 시점이 늦었던 일본은 18.2%, 유럽은 12.7%로 나타났다.


하나투어는 개별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MZ세대를 겨냥한 상품으로 예약 비중을 높이는 데 일조했다.
하나투어의 라이브커머스 '하나LIVE'의 지난해 예약 건 가운데 20~30대 비중은 47.7%에 달했다.
20~30대 예약이 가장 많았던 상품은 '보라카이 4~6일(에어텔)' '보홀 5~6일' '다낭·호이안 5일' 순이었다.


각 분야 전문가가 동행하는 테마여행도 인기를 얻었다.
지난해 테마여행 예약자 중 20~30대는 40.1%를 차지했고 6월 안시내 여행작가 동행 몽골여행은 1분 만에 모두 팔렸는데, 예약자 대부분이 20~30대였다.
하나투어는 올해 유럽과 일본 예술여행, 동남아 인플루언서 동행 여행 등 MZ세대의 취향에 맞춘 테마여행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최근 해외여행 동향을 보면 MZ세대를 중심으로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MZ세대의 취향을 반영한 상품과 서비스, 마케팅 등을 확대하고 소통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