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문체부 ‘대한민국 문화도시’ 추진…“문화로 지역균형발전”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12-08 11:48:23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정부가 지역중심 문화균형발전 선도를 위해 대한민국 대표 문화도시 7곳 내외를 지정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8일 정부 국정과제 '지역중심 문화균형발전' 선도사업으로 '대한민국 문화도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문화도시 조성은 국내 대표 문화도시 7곳 내외를 권역별 선도 도시로 지정하고 인근 도시 간 연계망을 강화해 문화균형발전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도시 내 문화자원을 종합적·체계적으로 활용하고, 인근 도시와의 연계망(네트워크)으로 문화균형발전 선도를 목표로 한다.
아울러, 지역 고유의 문화자원과 여건을 반영해 도시브랜드를 강화할 수 있는 핵심사업(앵커사업)의 특화성을 중점 평가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문화도시로 지정된 지역에는 예비사업을 1년간 추진한 후 2025년부터 2027년까지 3년간 국비 50억~100억원, 지방비 50억~100억원 등 100억~200억원이 투입된다.


문체부는 2018년 '문화도시 추진계획'을 발표한 이후 지금까지 24곳의 문화도시를 지정했다.
1차 문화도시 7곳, 2차 문화도시 5곳, 3차 문화도시 6곳, 4차 문화도시 6곳이다.
문체부는 2020년부터 매년 추진해 온 성과 평가를 지속 추진하고, 성과평가 결과에 따라 자문과 상담(컨설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1단계 문화도시(2018~2022년) 정책성과를 더욱 발전시켜 △고유성에 기반한 지역문화자치 확대 △누구나 누리는 공정한 문화 환경 조성 △협력 네트워크로 지역 동반 성장 △실질적 성과 창출의 가치를 강조하는 '대한민국 문화도시' 지정을 통한 2단계 문화도시(2023~2027년) 사업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문체부는 문화도시를 서울을 제외한 광역시권(인천·대전·부산·대구·광주), 경기권, 충청권, 강원권, 경상권, 전라권, 제주권 등 7개로 구분하고 내년에는 권역별로 1곳 내외의 '대한민국 문화도시'를 지정한다.
2024년 이후에는 재정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추가 지정을 검토할 방침이다.


문체부는 지금까지 축적된 문화도시 성과를 적극 발굴, 문화도시 성과가 인근 도시로 확산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1차~5차 문화도시와 대한민국 문화도시가 필수적으로 연계·협력사업을 추진해 7개 권역별 문화균형발전을 선도하도록 할 방침이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문화도시는 지자체, 공공기관, 지역주민이 협력해 지역문화정책을 설계하고 확장해 나가는 지역주도형 사업"이라며 "문체부는 지금까지 쌓아 온 문화도시의 가치를 더욱 발전시키면서 지역 고유의 특성이 담긴 문화 매력을 찾아 정교하게 브랜드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 문화도시는 어느 지역에 살든 누구나 공정하게 문화를 누리는 환경을 조성하는 선도 모델"이라며 "도시 간 연계·네트워킹 강화는 진정한 지역 균형 시대를 여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한민국 문화도시 지정을 원하는 지자체는 문체부의 공고에 따라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해 내년 10월 말까지 문체부에 공모 신청을 하면 된다.
문화균형발전과 사업의 중복성을 고려해 광역지자체, 서울특별시 자치구, 문체부 지역문화활력촉진사업 지원 지자체(2022~2023년), 제1차~제5차 문화도시 등은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