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손원평 소설 '아몬드', 원작자 허락 없이 연극 상연...'저작권 문제' 공론화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12-05 18:22:18

[사진=창비]


 
손원평 작가의 베스트셀러 장편 <아몬드>를 원작으로 한 연극이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제작된 사실이 알려졌다.
 
출판사와 연출가의 ‘2차적저작물’에 관한 인식이 이번 일을 통해 드러났다.
 
창비는 5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에서 “지난 10월 17일 저작권자 허락 없이 이 연극의 제4차 공연이 준비되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초연부터 공연을 올렸던 극단과 주관사에 항의하고 사용 조건을 협의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창비는 “이 사실을 미리 작가에게 알리지 못하고 협의가 지연됨에 따라 결과적으로 저작권자인 작가가 허가하지 않은 공연이 계약 없이 준비되도록 했다”며 “소설 작품을 영화나 연극으로 만드는 것에 매우 신중한 입장을 보여 온 작가의 의사를 확인하지 않은 채 이번 일을 진행하다가 2차적 저작물 관리에 있어 저작권자의 허락이 최우선이라는 원칙을 간과하고 저작권자의 권리를 충실히 보호하지 못했다.
심적 고통을 받은 저작권자 손원평 작가에게 깊이 사과한다”라고 적었다.
 
문제가 된 공연은 지난 3~4일 경기도 용인시 평생학습관큰어울마당에서 열린 ‘아몬드’의 네 번째 상연이다.
‘아몬드’ 공연은 앞서 지난 2019년 9월과 지난해 5월, 올해 5월 세차례 무대에 오른 바 있다.
 
 
손 작가는 창비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장 먼저 이뤄져야 할 저작권자의 동의는 가장 후순위로 미뤄졌다”며 공연을 준비한 스태프와 배우, 관객의 권리와 금전적 손해를 입히고 싶지 않아 “떠밀리듯 상연에 동의했다”고 토로했다.
2차적저작물은 원저작물을 번역·편곡·변형·각색·영상제작 그 밖의 방법으로 작성한 창작물이다.
 손 작가는 이 사실을 공론화한 데 대해 “저작권이라는 개념이 희미하고 불건강하게 자리 잡는 일에 방관하며 창작자의 영혼이 아무렇지도 않게 증발하는 데 일조해서는 안 된다고 결론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손 작가는 “창비는 저자의 권리를 지키고 보호하는 출판사로서 뼈를 깎는 쇄신과 혁신을 거쳐야 할 것이다”라며 “허락도 받지 않은 공연이 날짜까지 정해져 홍보되고 있음을 알게 된 상황으로 돌아가 작가를 대리해 정당한 이의를 제기하는 절차를 이제라도 수행해야 할 것이다.
해당 사안을 장기간 묵인하고 방치한 이들에 대해서도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라고 짚었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연극 ‘아몬드’를 연출한 극단 청년단의 민새롬 연출은 저작권 침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민 연출은 이날 극단 청년단의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사과문에서 “작가님과 출판사 저작권팀, 유관부서에 머리 숙여 정식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앞으로 법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면 이행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손원평 작가 글 [사진=창비 사회관계망서비스 갈무리]


아주경제=전성민 기자 ball@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쿠팡불매가애국이다
2022-12-06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