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렌, '삼총사' 막공까지 성료…믿보 뮤지컬 배우 자리매김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2-12-05 12:17:58
가수 겸 배우 렌(REN, 최민기)이 뮤지컬 '삼총사'로 또 한번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렌은 지난 2일 부산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 뮤지컬 '삼총사' 마지막 공연을 성공적으로 이끌며, 9월 서울에서부터 시작한 약 3개월 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렌은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엔터를 통해 "정말 긴 시간 동안 저를 응원해 주고 격려해 주신 팬분들 관객분들 너무 감사드립니다! '삼총사'를 통해서 정말 많은 걸 배우고 느끼고 행복했습니다.
정의는 반드시 살아있습니다.
우리 모두 그렇게 행복하게 힘차게 살아가요! 모두 사랑해요"라는 소감을 전했다.

'삼총사'는 프랑스의 대문호 알렉상드르 뒤마의 대표작 '삼총사'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17세기 프랑스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과 전설적인 총사 아토스, 아라미스, 포르토스가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을 담고 있다.
극중 렌은 총사가 되고자 파리로 상경한 정의로운 쾌남 달타냥 역을 맡아, 통통 튀는 매력부터 성숙한 감정 표현까지 다채로운 연기를 소화하며 무대를 꽉 채웠다.

이번 작품을 통해 렌은 안정적인 노래와 연기는 물론, 검술 및 액션 장면까지 선보이는 열정을 드러냈다.
렌이 새롭게 해석한 달타냥 캐릭터는 관객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았다.

2012년 데뷔한 렌은 지난 2020년 뮤지컬 '제이미'에 출연하며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뮤지컬 '헤드윅', '번지점프를 하다'와 이번 '삼총사'에서 꾸준히 다양한 캐릭터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한편, 렌은 지난달 한국과 일본에서 단독 팬콘 'THE DAY AFTER'(더 데이 애프터)를 개최하며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차기작으로 새 드라마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렸습니다' 출연을 확정 짓고, 매체 연기를 통해서도 대중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렌의 다재다능한 면모는 계속해서 다양한 활동으로 펼쳐질 전망이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