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광복절에 내한공연한 빌리 아일리시, 공연 도중 태극기 흔들어…관객 ‘열광의 도가니’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6 11:09:40
15일 고척스카이돔서 관중 2만명 운집
정규 2집 ‘해피어 댄 에버’(Happier Than Ever) 발매 기념 월드 투어 일환
첫 내한 이후 4년만에 태극기 퍼포먼스 재연…아일리시 “잊지 못할 무대”


지난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6번째 ‘현대카드 슈퍼콘서트’에서 빌리 아일리시가 열창하고 있다.
현대카드 제공

미국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21)가 2번째 내한 공연에서도 태극기를 흔들며 관객을 열광의 도가니에 빠뜨렸다.

빌리 아일리시는 지난 15일 오후 8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콘서트’의 26번째 뮤지션으로 초청받아 2번째 내한 공연을 펼쳤다.

이번 공연은 그가 지난해 5월 발매했던 정규 2집 ‘해피어 댄 에버’(Happier Than Ever)에 대한 월드 투어의 일환이기도 하다.

아일리시는 지난 2018년 8월15일 내한 공연을 가진 이후 정확히 4년만에 다시 무대에 오르며 팬들을 또한번 감동시켰다.

“다시 만나니 정말 반갑다”라며 공연의 성대한 시작을 알린 그는 “이번 콘서트의 분위기는 정말 제가 살면서 처음 경험하는 느낌이다.
정말 놀랍고 감사하다”며 자신의 노래를 시청하기 위해 모여든 수많은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어서 “함께 춤추고, 함성 지르고, 모두가 정말 미칠 정도로 신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 “내 노래를 듣고 여러분들이 춤추고 노래 부르고, 울어도 되고, 정말 모든 걸 다 해도 된다”며 관객들이 축제를 함께 즐길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아일리시는 이날 함성과 함께 운집한 2만여명의 관중 앞에서 ‘버리 어 프렌드’(Bury a Friend), ‘데어포어 아이 앰’(Therefore I am), ‘유 슈드 시 미 인 어 크라운’(you should see me in a crown) 등의 히트곡들을 열창했다.
열창과 함께 공연을 소화하는 빌리 아일리시. 현대카드 제공

관객들 역시 앉아있지 않고 기립해 박수와 함께 노래를 따라 부르거나 춤을 추는 등 열광했다.

특히 아일리시는 ‘로스트 코즈’(Lost Cause)를 부르던 중 태극기를 걸쳐 매는 퍼포먼스를 선보여 팬들을 재차 열광시키기도 했다.
아일리시는 첫 내한 공연 당시 한 팬이 건넨 태극기를 걸치고 공연을 했었는데, 4년 만에 이를 재연한 것이다.
빌리 아일리시가 공연 도중 태극기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유니버설 뮤직 코리아 유튜브 캡처

공연이 막바지에 이르자 아일리시는 “당신들은 너무 사랑스럽고 인상적이다”라며 “이번 무대는 기억에서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라고 팬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를 표했다.
이후 그는 히트곡 ‘배드 가이’(Bad Guy), ‘해피어 댄 에버’(Happier Than Ever) 등을 열창하며 마지막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그는 공연이 끝난 뒤에도 태극기를 다시 챙기는 모습을 보이며 환호를 받기도 했다.

한편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현대카드에서 2007년부터 개최해온 문화사업의 일환으로, 지금까지 비욘세(2007), 빌리 조엘(2008), 휘트니 휴스턴(2010), 에미넴(2012·이상 미국), 콜드플레이(2017·영국) 등 기라성같은 뮤지션들이 한국을 찾아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