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골프계 소크라테스’의 위대한 레슨 비법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2 18:15:03
하비 페닉의 리틀 레드북/하비 페닉·버드 슈레이크/김원중 옮김/문예춘추사/1만5000원

메이저대회 5승을 포함해 미국프로골프(PGA) 통산 54차례나 우승했던 바이런 넬슨(1912∼2006)은 생전에 골프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생으로 하비 페닉(1904∼1995)을 꼽았다.
넬슨처럼 유명 프로골퍼뿐 아니라 하비 페닉에게 교습을 받은 모든 사람의 반응이 비슷하다.
하비 페닉은 ‘골프계 소크라테스’로 불린다.
하비 페닉·버드 슈레이크/김원중 옮김/문예춘추사/1만5000원
그는 10살이 넘어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있는 컨트리클럽에서 캐디 일을 하는 것으로 골프 인생을 시작해 타계할 때까지 80년가량 같은 골프장에서 프로부터 아마추어까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수많은 골퍼를 가르쳤다.

그가 골프 인생을 통해 배운 것과 자신이 가르친 골프계 인물들에 대한 단상을 메모해놓은 ‘리틀 레드북’(그가 늘 지니고 다니면서 기록했던 빨간 노트 때문에 붙은 이름)은 프로 선수부터 갓 골프를 배운 초보자에게까지 ‘골프 경전’이라고 해도 좋을 만한 가르침을 준다.
이 책에는 일반 골프 서적에 있는 흔한 스윙 사진이나 일러스트 한 장 없다.
오직 하비 페닉의 골프에 대한 통찰과 혜안이 빚어낸 글뿐이다.
중요한 레슨포인트도 쉽게 이해된다.
하비 페닉은 “당신이 내 책을 읽는다면 내 제자이고, 당신이 골프를 한다면 내 친구”라며 세계 모든 골퍼에게 애정어린 교습을 해주듯 손을 내민다.
이강은 선임기자 kelee@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