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청와대 개방 첫 전시회 주인공은 장애예술인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8-10 11:13:01

개방된 청와대에서 처음으로 미술 전시회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는 오는 31일 청와대 춘추관 2층에서 '장애예술인 특별전'을 한다고 10일 전했다.
청와대복합문화예술공간 프로젝트의 첫 번째 행사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문체부 업무보고에서 "장애인 작가와 신진작가, 청년작가의 전시 공간을 많이 확보하고 전시 기회도 대폭 늘리라"고 지시한 바 있다.


춘추관은 과거 대통령의 기자 회견장으로 쓰인 공간이다.
전시에는 김현우, 정은혜 등 장애인 작가 쉰 명이 참여한다.
이날 전시 현장을 둘러보며 기획, 콘셉트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배은주 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 대표는 "개방된 청와대의 첫 특별전을 갖게 돼 뜻 깊고 기쁘다"며 "사회적 의미가 큰 만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방두영 작가는 "장애 문화예술은 장애인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유일한 매개체"라며 "원로·중견·신진 작가가 골고루 지원받는 제도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희 작가는 "장애와 비장애를 구분하는 소외의 소리가 있었는데 이번 전시회가 함께 어울려 즐기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