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책 한 모금] ‘미운 마음을 미뤄 둘 수 있는 용기’도 필요하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8-04 12:03:01

그 자체로 책 전체 내용을 함축하는 문장이 있는가 하면, 단숨에 독자의 마음에 가닿아 책과의 접점을 만드는 문장이 있습니다.
책에서 그런 유의미한 문장을 발췌해 소개합니다.
- 편집자주


현실에 치여 자신의 마음을 외면해 온 이 시대의 여성들이 자신을 돌아보고 성찰할 수 있도록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이야기들을 담아냈다.
사랑과 결혼, 일과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과 성찰, 진정한 자신의 삶을 찾아가는 과정을 섬세하게 풀어냈다.



포기하지 않고 한 걸음.

오늘 좀 못나 보이는 부분은 깨끗하게 씻어 내고 그 자리에 향기 좋은 것들로 채우는 일.

매일 못생긴 나를 보면서 한숨짓는 것보다

못생긴 부분은 다독다독 잘 다듬어서 보기 좋게 만드는 일.

내가 나를 절대 놓지 않는 일.

매일매일 나란 사람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는 일. 그렇게 나를 사랑하는 일.

-8쪽 '프롤로그' 중에서


몸뿐만 아니라 마음에도 디톡스가 필요하다.


매일 쌓이는 마음의 찌꺼기와 오물 같은 감정을 그때그때 잘 버려야 한다.


독소가 되지 않도록. 내가 나에게 못된 마음을 품지 않도록. 내가 나를 미워하지 않도록.

-42쪽 '마음을 잘 버리는 일' 중에서


느리기에 사람과 사물과 상황을 깊게 들여다볼 수 있는 시선도 생기는 거라고.

느리기에 찬찬히 오래 한곳에 머무를 수 있는 마음이 있는 거라고.

느린 건 그냥 느린 것일 뿐이지 나쁜 게 아니라고.

느리기에 어쩌면 더 애틋하고 환하게 내 속을 가꾸고 바라볼 수 있는 거라고.

느리기에 주저앉은 누군가에게 손 내밀 수 있는 용기가 생기는 거라고.

그리고 막 걸음을 시작한 누군가의 보폭에 맞춰 걸으며 온기를 나눌 수 있는 거라고.

-127쪽 '나라는 꽃을 피워보기로 했다' 중에서


누군가를 미워할까 말까 애매한 감정이 든다면 내일쯤 미워하는 걸로 잠깐 미뤄 두고

그 지옥 같은 감정의 소용돌이에 나를 몰아넣지 말길 바란다.


미움받을 용기도 필요하지만 어쩌면 미운 마음을 미뤄 둘 수 있는 용기가

더 절실히 필요하기도 하니까.

-132쪽 '내일쯤 미워할까 해' 중에서


삑사리까지도 인생이니까 | 장해주 지음 | 북라이프 | 224쪽 | 1만3800원


서믿음 기자 faith@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