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질랜드, 전 세계 관광객에 문 활짝 연다…코로나19 이후 2년여만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01 09:23:01
코로나19 방역 위한 국경통제조치 31일(현지시각) 전면해제

뉴질랜드의 타우포호수. 게티이미지뱅크

뉴질랜드가 전 세계를 대상으로 국경을 전면 재개방한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국경을 통제한지 2년여만의 일이다.


뉴질랜드 정부는 31일(현지시간) 오후 11시59분부터 비자를 보유한 관광객, 노동자, 학생 등에게도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또한 항구를 통한 입국을 허용해 크루즈선 승객들도 입국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대해 스튜어트 내시 뉴질랜드 관광장관은 “관광업계가 반기고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될 만한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제 남반구엔 봄·여름이 다가오고 있다”며 “북반구 관광객들은 겨울 여행 예약이 한창이라고 한다.
여행사들은 전 세계 여행객들을 반길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뉴질랜드의 국경 봉쇄정책이 2년여 만에 완전히 해제된다.
그동안 뉴질랜드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자국민의 입국까지 제한할 정도로 국경을 엄격하게 통제했다.

그러다 올해 2월 말부터 이웃나라인 호주에 체류하던 자국민 백신 접종자를 시작으로 5단계에 걸쳐 국경을 개방해왔다.
호주 외 지역에 체류하던 자국민 백신 접종자, 기술 전문인력·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 유학생 등에게 점차 국경을 연 데 이어 5월에는 한국, 미국, 유럽연합(EU), 영국 등 뉴질랜드에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60여 개국에 국경을 개방했다.

이날 나머지 국가에 대한 국경이 개방되면서 2020년 3월19일부터 계속된 뉴질랜드의 코로나19 방역 국경 통제조치는 전면 해제됐다.

인구 약 500만명인 뉴질랜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약 160만명, 사망자는 1400명 정도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