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쓰릴미' 캐릭터 포스터 공개…속을 알수없는 6인의 눈빛
뉴스컬처 기사제공: 2022-06-23 10:22:52

뮤지컬 '쓰릴 미' 나 役 이주순, 최재웅, 박상혁 캐릭터 포스터. 사진=엠피엔컴퍼니

올해 15주년을 맞이하는 뮤지컬 '쓰릴 미'가 오는 7월 12일 개막을 앞두고 각 인물들의 매력을 담은 6종의 캐릭터 포스터와 두 배우가 함께한 3종의 페어 포스터를 공개했다.


뮤지컬 '쓰릴 미'는 미국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던 전대미문의 유괴 살인사건을 뮤지컬화한 작품이다.
두 인물의 심리 게임을 방불케 하는 감정 묘사와 단 한 대의 피아노가 만들어내는 탄탄하고 섬세한 음악은 소극장 뮤지컬의 신화를 써 내려가며 10년이 넘게 마니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다.


2007년 초연 당시 화려한 쇼 뮤지컬이 대세이던 여느 뮤지컬들과는 다르게 간소화시킨 무대와 조명은 극중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시공간을 불분명하게 만들며 관객들을 긴장감 속에서 오롯이 두 명의 배우들에게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배우들의 심리전과 피아노뿐인 음악 소리는 관객들을 분위기에 압도되게끔 만들었다.


뮤지컬 '쓰릴 미' 그 役 윤재호, 황휘, 김진욱 캐릭터 포스터. 사진=엠피엔컴퍼니

두 인물 간의 관계성과 감정선을 밀도 높게 표현하는 배우들의 열연은 매 회차마다 다양한 해석의 여지를 주며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했고, 이는 뮤지컬을 수차례 관람하는 재관람 문화를 이끌어내며 매 시즌마다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섬세한 표현력과 무대를 압도하는 연기력을 필요로 하는 만큼 류정한, 김무열, 지창욱, 강하늘 등 그동안 뮤지컬 '쓰릴 미'를 거쳐온 많은 배우들이 스타로 발돋움했다.


개막에 앞서 공개한 캐릭터 포스터와 페어 포스터는 '나'와 '그' 캐릭터의 얼굴에 그림자를 드리워 속내를 알 수 없는 심리전을 콘셉트로 촬영했다.


뮤지컬 '쓰릴 미' 이주순/김진욱, 박상혁/윤재호, 황휘/최재웅 페어 포스터. 사진=엠피엔컴퍼니

슈트를 입은 '나'와 '그'의 이목을 집중시킬 만큼 매력적이지만 속을 알 수 없는 미묘한 눈빛의 표정들이 눈에 띈다.
앞에 적힌 대사는 배우들의 표정 연기와 어우러져 극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두 배우가 함께 한 페어 포스터에는 대립하듯 긴장감이 가득한 분위기가 담겨있어 두 캐릭터가 치열하게 펼칠 열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부유한 집안, 비상한 머리와 섬세함을 가지고 있지만 '그'에게 빠져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저지르는 '나' 역으로는 이주순, 최재웅, 박상혁이 분해 섬세한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풍족한 환경와 수려한 외모, 타고난 말재주로 주위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면서도 새로운 자극을 원하는 '그' 역으로는 윤재호, 황휘, 김진욱이 활약한다.


'쓰릴 미'은 오는 7월 12일부터 10월 9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뉴스컬처(www.newsculture.press)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