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다시 만나는 기쁨’ 서울·도쿄서 한일축제한마당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9-22 10:23:10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서울과 일본 도쿄에서 문화축제 '한일축제한마당'이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해외문화홍보원은 일본 정부·민간과 함께 오는 24일 도쿄에서, 25일 서울에서 '한일축제한마당'을 열고 한일 양국의 우정을 나눈다고 22일 밝혔다.


'한일축제한마당'은 한일 수교 40주년을 기념하는 2005년을 '한일 우정의 해'로 지정하며 서울에서 먼저 시작됐다.
2009년부터는 도쿄에서도 개최해 올해로 18회째를 맞았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년 동안은 서울과 도쿄 모두 온라인으로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는 '다시 만나는 기쁨'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일부 행사를 대면으로 전환해 진행한다.


도쿄에서는 24일 오후 1시부터 5시 30분까지 주일한국문화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행사가 진행된다.
당초 현장 행사로 진행하려고 했으나 현지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비대면으로 개최하게 됐다고 주최 측은 설명했다.


쓰다누마고등학교 합창부의 한국노래 합창을 시작으로 사물놀이, 케이팝 춤, 콘서트 등 다양한 한국문화 소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한국요리(라볶이) 경연대회, 종이접기(전통문양노리개) 강좌 등 시청자가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행사도 준비됐다.


서울에서는 25일 코엑스에서 현장 행사가 진행된다.
한일소년소녀합창단(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서울일본인학교 합창단) 공연을 시작으로 양국의 전통 무용과 기악 공연, 한일합작 아이돌 그룹(버스터즈) 공연, 케이팝(티오원)과 제이팝(키라메키 언포렌트) 공연, 한일 코스프레팀 공연 등을 선보인다.


각종 문화체험마당, 먹거리마당, 기업·지자체 등의 홍보 마당도 즐길 수 있다.
이번 행사는 누구나 사전 예약 없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해외문화홍보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아직 양국의 왕래가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지만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양국 문화교류가 계속 늘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