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中 공안, '미성년 성관계 의혹' 크리스 수사 착수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7-23 09:22:02


[스포츠서울 | 이용수기자] 중국 공안이 아이돌 그룹 엑소 전 멤버 크리스(중국 활동명 우이판)에 대한 미성년자 성관계를 비롯한 성폭행 의혹을 정식 조사 중이다.
공안은 수사 후 법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원칙을 내세웠다.

22일 베이징청년보 등에 따르면 베이징시 공안국 차오양 분국은 이날 밤 온라인에서 크리스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여성 두메이주(18)가 폭로한 내용과, 크리스 측이 두메이주를 공갈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중국 공안 당국은 중간 조사 결과도 먼저 공개했다.
공안은 크리스가 여러 차례 젊은 여성들을 유인해 성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을 포함해 최근 잇따라 제기된 관련 행위에 대한 조사는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사 결과에 따라 법에 따라 처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크리스 측은 두메이주가 치부 폭로 협박을 하며 거액을 요구했다고 공갈 혐의로 고소했다.
하지만 공안은 실제 공갈범은 두메이주가 아니라 그녀 행세를 한 엉뚱한 남성이었다고 결론 내렸다.
중간 수사 결과에 따르면 크리스의 매니저는 지난해 12월 5일 밤 10시께 뮤직비디오 여주인공 면접을 한다면서 두메이주를 크리스의 집으로 데려갔다.
당시 크리스의 집에서는 10여 명이 모여 다음 날 아침까지 술을 마시며 파티를 벌이고 있었다.
6일 아침 다른 사람들이 모두 떠나고 나서 크리스와 두메이주 간에 성관계가 있었고 이 둘은 이듬해 4월까지 위챗 메신저로 연락을 주고받았다.
크리스와 연락이 끊어지고 난 뒤인 올해 6월부터 두메이주는 인터넷에서 크리스와 교제 사실을 폭로하기 시작했다.
이 무렵 남성 류(23)모씨가 나타났다.
그는 자신도 크리스로부터 이용당하고 버려진 여성이라면서 두메이주에게 위챗 메신저 대화를 통해 접근해 크리스의 사생활에 관한 내용을 일부 공유받아 알게 됐다.
류씨는 이후 두메이주 명의로 크리스 측에 메신저로 접근해 치부를 폭로하겠다면서 ‘합의금’으로 약 300만 위안(5억3000만원)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돈을 보낼 곳으로 자신과 두메이주의 계좌를 상대방 측에 제시했다.
크리스 측은 지난 11일 두메이주 계좌로만 50만 위안을 보냈다.
자신이 직접 돈을 챙기지 못하게 된 류씨는 크리스 측에 나머지 250만 위안도 보내라고 요구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두메이주가 류씨와 공모한 것이 아니고 류씨가 두메이주 행세를 한 것으로만 판단했다.

두메이주는 지난 18일 온라인 매체 왕이연예 인터뷰에서 크리스가 성관계를 위해 많은 여성을 유혹했다면서 자신을 포함해 피해자가 8명이 넘고 이 중 미성년자도 2명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중국에서 큰 파문이 일어났다.

한편 크리스는 2014년 한국 기획사 SM을 상대로 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거쳐 중국에서 가수, 배우로 활동하면서 톱스타로 떠올랐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