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이미테이션' 임나영, 대체불가 매력으로 그려낸 눈부신 성장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7-23 08:55:01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이미테이션‘ 임나영이 대체불가 매력으로 캐릭터의 눈부신 성장을 그려냈다.
임나영은 오늘(23일) 종영을 앞두고 있는 KBS2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에서 ‘현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공감력 짙은 연기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한 임나영은, 크고 작은 사건들 속 현지만의 스토리를 자연스럽게 이끌어 나갔다.
험난한 데뷔 과정을 겪으며 흘린 눈물부터, 유진(윤호 분)을 짝사랑하며 속앓이를 하는 모습까지. 임나영은 아이돌 가수로 성공하고 싶은 현지의 꿈과 풋풋한 사랑, 티파티 멤버들과의 우정을 통해 조금씩 변화해가는 캐릭터의 성장을 탄탄하게 담아냈다.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두고 임나영은, “촬영 기간 전부가 저에게는 너무나 행복하고 힐링이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현지 캐릭터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게 해주신 모든 배우, 스태프분들, 그리고 ‘이미테이션’을 시청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마지막까지 함께해 주세요!”라는 인사를 전했다.

한편, 임나영은 자신의 첫 뮤지컬 도전작 ‘사랑했어요’와 웹드라마 ‘두근두근 방송사고’의 출연 소식을 알리며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
KBS2 ‘이미테이션’ 마지막 회는 오늘(23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사진 | KBS2 ‘이미테이션’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