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이미테이션' 데니안, 종영 소감 "성장통 겪는 청춘에게 위로 됐으면"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7-23 09:24:01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데니안이 최종회만을 남겨둔 채 ‘이미테이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앞서 데니안은 KBS2 ‘이미테이션’에서 황금 인맥 스타 메이커 ‘지학’ 역으로 열연을 펼쳐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극 중 데니안이 맡은 지학은 아이돌 100만 연예고시 시대에 맞춰 진짜를 꿈꾸는 혹은 진짜가 된 별들을 케어하는 스타 메이커. 지학은 이런 황금 이력을 갖춘 동시에 나아가 바람 잘 날 없는 청춘들의 멘토에서 위기의 순간마다 아이들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든든히 곁을 지키는 유일한 어른으로 거듭나는 성장을 이루는 인물이다.
데니안은 이런 지학의 ‘어른 성장 서사’를 한 땀 한 땀 섬세하게 표현했고, 전작과는 180도 다른 그의 연기 변신은 ‘데니안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받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오늘 방영 예정인 ‘이미테이션’ 최종회에서는 지학이 어떤 방식으로 청춘들과 함께그려낸 이 성장 서사를 어떻게 마무리 지을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나 청춘을 지났거나, 혹은 청춘을 나고 있는 이들이라면 성장하며 누구나 바랐을 법한 이 이상적인 조력자의 탄생이 데니안이 그릴 마지막 이야기에 쏟아지는 기대에 힘을 실어 주고 있는 상황이다.
데니안은 “극 중 아이들에게도 그랬겠지만, 나에게도 지학은 전환점 같은 존재“라면서, ”지학을 통해 연기 변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스스로를 향한 근심과 의심이 있었지만, 그런 지학을 연기하는 과정에서 근심과 의심은 곧 확신으로 변했다.
앞으로 더욱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다.
제 스스로의 성장도 이룰 수 있도록 지학이라는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나아가 모든 스태프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지학을 연기한 소감에 대해 입을 열었다.
또한 데니안은 “지학의 아이들을 위하는 마음과 위로가 비단 그들에게만 건네는 말이 아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아이들만 아니라 이 시대 꿈을 향해 달려가며 성장통을 겪고 있는 모든 청춘들에게 건네는 위로라고 생각”한다고, “꿈을 향해 달려가는 모든 청춘들에게 지학이라는 존재가 잠시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시청자들에게 전하는 감사의 마음 또한 잊지 않았다.
한편 ‘이미테이션’ 마지막 회는 23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사진 | 커즈나인엔터테인먼트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