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인터뷰] 배우 황인엽의 도전과 성장, '안나라수마나라'
더팩트 기사제공: 2022-05-25 06:06:02

"연기적으로 한층 성숙해질 수 있었던 작품"

황인엽은 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에서 부모님으로부터 꿈을 강요받는 나일등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넷플릭스 제공
황인엽은 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에서 부모님으로부터 꿈을 강요받는 나일등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넷플릭스 제공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황인엽이 또다시 교복을 입었다. 그러나 전작에서 보여줬던 것과는 180도 달랐다. 가방을 한쪽에 걸쳐 메고 맨 뒷자리에 앉아 다리를 책상 위로 올렸던 그가 이번에는 안경을 쓰고, 펜을 잡고 열심히 문제를 풀었다. 부모님이 시키는 대로 말이다. 그렇게 황인엽은 전혀 다른 분위기로 갈등하는 청춘의 얼굴을 대변했다.

황인엽은 지난 6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극본 김민정, 연출 김성윤)에서 부모님으로부터 꿈을 강요받는 나일등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먼저 그는 자신이 연기한 나일등에 관해 오로지 부모님의 뜻에 맞춰 공부하고 정해진 길만 걷는 친구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환경에 놓인 일등이가 투박하고 단단해 보일 수 있지만, 좋아하는 친구 앞에서만큼은 귀여운 면모를 갖고 있기를 바랐다고.

이에 황인엽은 김 감독과 꾸준히 소통하며 자신만의 나일등을 탄생시켰다. 나일등의 '목뒤를 긁는 행동'은 결핍과 상처가 있는 인물의 내면을 보다 더 세심하고 섬세하게 표현하기 위해 그가 고민을 거듭한 흔적이다.

"감독님은 일등이를 사람들과 소통이 어려운 사람으로 설정하셨는데, 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등이가 좋아하는 여자 친구 앞에서는 귀여운 면모가 있을거라고 생각했어요. 공부 이외에는 모든 것이 서툰 딱 그 나이에 맞는 예쁜 소년으로요.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캐릭터를 구축해나갔고, 감독님도 '황인엽이 표현하는 일등이가 진짜 일등이가 될 거다'라면서 저를 믿어주셨어요."

"웹툰을 앉은 자리에서 다 봤을 정도로 너무 재밌었어요. 작품의 메시지가 너무 좋았죠. 저는 원작 속 일등이의 기본적인 성향을 가져가되, 일등이의 소년미와 그 나이대의 사랑스러움으로 차별화를 두려고 했어요."

황인엽은
황인엽은 "'안나라수마나라'는 도전 그 자체다. 작품이 실험적이고 도전적이라서 부담감보다는 멋지게 만들고자 하는 책임감이 강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제공

작품은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로, 노래는 극 중 인물들의 마음을 깊이 들여다보는 장치가 됐다. 황인엽 역시 "대화와 독백 이외에 멜로디가 더해지니까 감정을 잘 전달할 수 있었어요. 더 잘 공감할 수 있는 장치가 돼서 좋았죠"라고 뮤직 드라마 도전 소감을 전했다.

하일권 작가의 동명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자 한국 최초로 판타지 뮤직 드라마라는 장르를 시도한 '안나라수마나라'다. 이에 "부담을 느끼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라고 솔직하게 말한 그는 감독님의 굳은 믿음 덕분에 흔들리지 않고, 자신 있게 준비한 것을 보여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저희 작품이 실험적이고 도전적이라서 부담감보다는 멋지게 만들고자 하는 책임감이 강했어요. 감독님께서 배우들에게 '여러분들이 표현하는 것이 곧 그 캐릭터고, 그게 맞다. 그렇기 때문에 그 마음에서 흔들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어요. 저도 처음에는 부담을 느꼈는데, 이 말을 듣고 '내가 하는 게 맞다'고 믿으면서 자신감을 갖게 됐죠."

황인엽은 '안나라수마나라'를 도전 그 자체라고 표현했다. 새로운 시도를 맘껏 펼치며 연기적으로, 태도적으로 한층 성장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그는 '아스팔트 위 질주'를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으며 "'정해진 길로만 가는 게 성공'이라고 하는 일등이의 생각을 대변하는 장면이에요. 조명을 쫓아가는 장면인데, 추상적인 연기를 하는 게 저에게는 굉장한 도전이었죠. 감독님의 도움을 많이 받았고, 연기적으로 한 발짝 성숙해진 기회였어요"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저는 아직 많이 신인인데, 이 작품을 통해서 연기뿐 아니라 주변의 배우, 스태프들과 많은 대화를 하면서 현장이 좋아야 좋은 연기가 나올 수 있다는 걸 깨닫게 됐어요."

황인엽은 오는 6월 3일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에서 공찬 역을 맡아 서현진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넷플릭스 제공
황인엽은 오는 6월 3일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에서 공찬 역을 맡아 서현진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넷플릭스 제공

이렇게 뚜렷한 목표나 꿈 없이 오로지 부모님이 정해준 성공의 길만 걷던 일등이는 마술사 리을을 만나 자신의 틀을 깬다. 누구는 리을을 진짜 마술사라고, 누구는 리을을 정신 나간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적어도 아이와 일등에게는 꼭 필요한 어른이었다. '하고 싶은 것만 하라는 게 아냐. 하기 싫은 일을 하는 만큼 하고 싶은 일도 하라는 거지. 그게 사는 거잖아'라는 리을의 대사는 나일등을 넘어 황인엽에게도 큰 깨달음을 줬다.

"바쁘게 열심히 살아가다 보면 때로는 놓치는 부분이 있잖아요. 하지만 리을의 말을 듣고, 무작정 앞만 보고 달려가는 게 아니라 가끔은 뒤도 돌아보면서 나를 좀 더 아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는 모두와 소통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어요. 모든 세대와 소통할 수 있다면 좋은 어른이지 않을까요."

2017년 패션모델로 데뷔한 황인엽은 2018년 웹드라마 'WHY : 당신이 연인에게 차인 진짜 이유'로 배우 활동의 포문을 열었다. 28세라는 늦다면 늦은 나이에 배우로 데뷔했지만 그는 드라마 '녹두전' '18 어게인' '여신강림' 등 짧은 기간 동안 여러 작품을 하며 빠르게 경험을 쌓았고, 자신에게 꼭 맞는 캐릭터를 만나며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렇게 쉴 새 없이 달려온 그는 쉬지 않고 이 기세를 이어간다.

황인엽은 오는 6월 3일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극본 김지은, 연출 박수진·김지연)에서 나락에 떨어진 오수재(서현진 분)를 향해 손 내민 로스쿨 학생 공찬 역을 맡아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그는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을 예고하며 시청을 당부했다.

"'왜 오수재인가'에서는 짝사랑이 아닐 수도 있어요.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모습이 반항기나 허세, 혹은 귀여움이었다면 이번에는 진중하고, 섬세한 면모를 보실 수 있을 거예요. 서현진 선배님과 제가 맡은 역할이 멜로 라인이 있기 때문에 이 부분도 중점을 두고 보셨으면 좋겠어요."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