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검찰, 투표 조작 혐의 '아이돌학교' CP 징역 1년에 항소
기사작성: 2021-06-16 16:24:01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2017년)’의 시청자 투표 조작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책임 프로듀서(CP)의 1심 결과에 검찰이 항소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 김 CP에게 내려진 1심 판결에 불복해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김 CP는 2017년 7∼9월 ‘아이돌학교’ 시청자 유료 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이원중 부장판사는 지난 10일 김 CP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년을 선고했다.
김 CP는 선고 직후 법정에서 구속됐다.
투표 조작에 일부 가담한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진 엠넷 전 사업부장 김모씨는 벌금 1000만원을 선고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이 사건 범행으로 방송 프로그램의 공정성이 심각하게 훼손돼 시청자의 신뢰가 손상됐을 뿐 아니라 시청자들과 투표자들을 우롱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질타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엠넷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