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골때녀' 최여진 "뛰다보면 땀 냄새 나, 여자축구 많이 사랑받았으면"
기사작성: 2021-06-16 15:02:01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최여진이 축구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16일 오후 2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온라인 제작발표가 생중계됐다.
제작발표회는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했다.
1부에는 김병지, 황선홍, 이천수, 최진철, 최용수가 참석했고 2부에는 한채아 김민경 박선영 한혜진 최여진 에바가 등장했다.

최여진이 ‘골때녀’를 통해 여자들도 축구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최여진은 “축구는 인간의 감정을 0에서부터 100까지 다 느낄 수 있었다.
그래서 한국 사람들이 열광할 수 있는 스포츠인 것 같다.
이제는 여성들도 같이 뛸 수 있다는 것을 ‘골때녀’를 통해 여자축구가 사랑받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어 “스케줄이 들쑥날쑥하나보니 개인적인 운동을 많이 했다.
그래서 음악, 레저 등 그런 종류의 운동을 했는데 축구는 다 같이 땀을 흘리며 함께하는 매력이 있다”면서 “하나가 되는 느낌이 있다.
다같이 함께 으쌰으쌰했을 때 오는 느낌이 있다.
뛰다보면 남자 냄새가 난다.
퀘퀘해진다.
처음에는 샤방샤방한 냄새 나다가 땀 냄새가 난다.
같이 땀 흘리며 공감하다가 같이 하다보니 힘들다.
했던 운동 중 가장 힘들고 쾌감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은 오늘(1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