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발신제한' 조우진 "22년만 첫 단독 주연, 이런 부담감 처음"
기사작성: 2021-06-16 16:06:02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배우 조우진이 데뷔 22년만에 첫 단독 주연영화를 소화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발신제한’(김창주 감독)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발신제한’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 분)가 아이들을 등교시키던 출근길 아침, ‘차에서 내리는 순간 폭탄이 터진다’는 의문의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으면서 위기에 빠지게 되는 도심추격스릴러다.
이날 조우진은 “먼저 드는 생각이 왜 이렇게 많이 나오나 싶다.
보고 나니 더 부담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서 “살면서 이런 부담과 긴장을 안고 촬영에 나갔나 싶을 정도로 부담감이 컸다”며 “그걸 달래는건 성규에 몰입하는 것밖에 없었다.
조우진이 느낀 부담보다는 성규가 안고 있는 상황이 훨씬 더 긴장감 넘치고 부담감 넘치고 조우진보다 훨씬 더 감정이 넓고 깊고 컸다.
이 사람만할까 했다”고 설명했다.
또 “조우진의 부담만 안고 하기엔 성규에게 더 몰입하려고 노력했다.
그거밖에 없더라”며 “자꾸 생각 많아질수록 감정도 복잡해지고 해결책이 안나왔었는데 해결하는 방법은 최대한 단순하게 생각해서 성규에게 모든걸 던져버리자 싶었다.
조우진은 성규에게 던져 버렸다”고 덧붙였다.
23일 개봉.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CJ EN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