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첫눈에 반했다"…'4인용식탁' 이대호, 아내와 러브스토리 공개
더팩트 기사제공: 2023-09-19 09:12:02

"연봉 2000만 원이라 성공해서 결혼하겠다 다짐"

전 프로야구 선수 이대호가 채널A 시사교양 프로그램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에 출연해 아내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전 프로야구 선수 이대호가 채널A 시사교양 프로그램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에 출연해 아내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채널A 방송화면 캡처

[더팩트ㅣ문화영 기자] 전 프로야구 선수 이대호가 아내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대호는 18일 방송된 채널A 시사교양 프로그램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이하 '4인용식탁')에 출연해 아내와 절친 정근우 이우민 트로트 가수 박구윤과 신유와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대호는 아내와 만나게 된 계기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우민은 이대호와 그의 아내를 자신이 연결해 줬다고 밝혔다. 그는 "구단 행사에 아내분이 참석했는데 대호가 '저 친구 마음에 든다'고 했다. 나도 수소문 끝에 연락처를 받아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 분은 대호를 싫어했었다"고 깜짝 고백했다.

이대호 아내는 "처음부터 너무 들이댔다. 조금 서로 알고 해야 하는데 처음부터 너무 '마음에 든다', '사귀자' 하니까 부담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나고 나서 들어보니까 작전을 바꿨다더라. 친구로 지내다가 가까워져야겠다고 했더라. 나를 파악했던 것 같다. 자연스럽게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덧붙였다.

이대호는 21살 때 무릎 수술을 받았던 때를 떠올리며 "수술이라는 게 작은 수술도 힘들다. 내 옆에 누군가 기다려 준다는 거 자체가 든든한 것"이라고 전했다.

아내는 "안쓰러웠다. 수술해야 하는데 선수에게 수술은 위험부담이 있지 않나. 미래가 불투명한데 남편 가정환경을 알고 있었기에 나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지만, 옆이라도 있어 주자 싶었다"고 답했다. 이어 "서울 올라가서 수술을 기다렸다. 처음에는 하루 정도 있다가 올 생각이었는데 못 내려오겠더라"며 "있는 동안 소변 통도 처음 받아보고 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대호는 "거기에서 남자로서 모든 게 갔다. 평생 눈물 안 흘리게, 이 여자는 행복하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후 8년간 연애했다는 이대호는 "마음은 결혼하고 싶은데 연봉이 2000만 원이었다. 성공해서 꼭 결혼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부산에 있는 이대호의 집이 공개됐다. 넓은 거실 한쪽에는 이대호의 야구 역사를 볼 수 있는 상패와 팬들의 선물이 가득했으며 아늑한 주방과 창밖으로 펼쳐지는 해운대 오션뷰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울러 깜짝 손님으로 이대호의 장인어른이 등장했다. 장인어른은 트로트 가수 신유와 박구윤과 듀엣도 자연스럽게 이어가며 반전 노래 실력을 공개했다.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은 절친들의 생생한 증언으로 스타의 인생 이야기를 담은 채널A 시사교양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된다.

culture@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