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나쁜엄마’ 악역 끝판왕 정웅인 “다른 면모를 보여드릴 수 있어 감사”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3-06-09 12:34:33
배우 정웅인이 ‘나쁜엄마’ 종영을 맞이한 소감을 전했다.

정웅인은 JTBC 수목드라마 ‘나쁜엄마’에서 탄탄대로 행보를 걷는 유력 대권주자 오태수 역으로 분해 야망을 품은 ‘직진 빌런’으로 매 회 인상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성공하기 위해서라면 방법을 가리지 않는 무자비함은 물론, 양심의 가책 없이 딸조차 목표 실현의 수단으로 이용하는 매정한 면모로 이야기에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게 만든 것.

“악역도 정웅인이 하면 다르다”, “정웅인이 정웅인 했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던 건 그의 관록과 탄탄한 연기 내공이 완벽히 어우러졌기 때문이다.
소름을 유발한 매서운 눈빛부터 안방을 얼어붙게 만든 서늘한 오라까지. 오태수라는 인물을 구성하는 모든 요소를 강렬하게 그려냈다.
더 나아가, 그는 캐릭터를 둘러싼 다양한 이야기와 감정선들을 본인만의 색깔로 풀어내 ‘나쁜엄마’만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언제나 놀라운 몰입감을 선사하는 연기 장인 답게, 정웅인의 열연은 이번에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믿고 보는 배우의 진면모를 다시금 보여준 그가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나쁜엄마’를 떠나보내는 소감을 말했다.

정웅인은 “잘 살아보려고 하는 한 남자의 인생을 송두리째 망가뜨리고자 한 야망가 오태수 캐릭터를 미워해 주시고 질타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머리 숙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렇게 또 하나의 나쁜 아빠 캐릭터로 다른 면모를 보여드릴 수 있게 돼, 이 또한 감사드립니다”며 끝까지 드라마를 사랑해 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추운 날씨에도 연기 열정을 과감하게 보여주신 조우리 식구분들,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스태프 여러분들 모두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우리 모두 건강하게 또 만나길 희망하면서 ‘나쁜엄마’를 마무리합니다“라며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도 진심을 담아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드라마에 무게감을 더한 묵직한 호연으로 오랫동안 회자될 ‘역대급 빌런캐’를 탄생시킨 정웅인. 그가 또 어떤 작품으로 필모그래피를 장식해 나갈지 정웅인의 행보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