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임현태♥’ 레이디 제인 “제 나이 불혹.. 겹경사는 자랑할 일” (강심장리그)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05-30 23:19:19












[스포츠서울 | 김태형기자] 10월 결혼을 앞둔 레이디 제인이 연애 스토리를 밝혔다.




30일 방송된 SBS ‘강심장 리그’에는 10살 연하 배우 임현태와 깜짝 결혼 발표로 화제를 모은 레이디 제인이 출연했다.




레이디 제인은 결혼을 하기도 전에 서울에 60평대 신혼집을 마련했다는 의혹에 해명했다.
레이디 제인은 “동거도 아니고 신혼집도 아니다”라며 “그동안 열심히 일해서 번 금쪽같은 돈으로 첫 자가를 마련했다.
집이 워낙 오래됐다 보니 제가 처음부터 끝까지 인테리어를 해야 했다.
비포 앤 애프터를 찍어서 제 유튜브 채널에 올렸더니 신혼집이 아니냐며 의심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결혼 기사가 난 후에는 신혼집이 맞는데 왜 아니라고 했냐고 하더라. 사실 1인 가구에 최적화된 동선과 공간으로 꾸민 것”이라며 해명했다.




레이디 제인은 임현태와의 러브 스토리도 공개했다.
그는 “방송 녹화를 잘 끝내고 집에 왔는데 모르는 번호로 연락이 왔다.
기사 링크도 보냈다.
이상형이 레이디 제인이고 ‘우결’을 찍고 싶다고 말한 기사였다.
팬이라고 말한 것이 진심이라는 것을 보여줬다”라고 떠올렸다.




이어서 “나이 차이가 많이 나서 고맙다고 이야기를 마무리했다.
그런데 같은 방송에서 또 만났다.
뒤풀이에서 대놓고 대시를 했다.
나중에 통화를 했는데 티키타카가 잘 됐다.
핸드폰이 방전되고 해가 뜰 때까지 전화를 했다”라고 밝혔다.




레이디 제인은 “그 후로 썸을 탔다.
저는 망원동에 살고 그 친구는 수원에 살았는데 매일 출근하듯이 왔다.
그렇게 5년을 꾸준하게 했고 7년이 흘렀다”라고 연애 스토리를 공개했다.




레이디 제인은 결혼 기사가 나는 것을 극도로 꺼렸다.
하지만 최근 결혼 기사가 난 바 있다.
이에 대해 레이디 제인은 “식당에서 큰 소리로 이야기를 했는데 마침 옆 테이블에 기자분이 계셨던 거다.
결혼 기사를 퍼뜨린 범인은 바로 저인 셈”이라고 말했다.




한편, 혼전임신 여부에 대해서는 “제 나이가 불혹이다.
겹경사가 생겼다면 바로 자랑할 일이다”라고 부인했다.




tha93@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Winders
2023-05-31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