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신뢰가 없다” 로페즈♥애플렉, 할리우드 커플의 ‘혼전 계약서’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3-04-02 19:45:00
할리우드 커플 제니퍼 로페즈와 벤 애플렉의 과거 ‘혼전 계약서’가 공개됐다.

오는 3일 방송되는 MBC every1 예능 ‘장미의 전쟁’에서 할리우드 스타 제니퍼 로페즈와 벤 애플렉이 지난 2003년 작성한 혼전 계약서가 공개된다.

내용에 따르면 △성관계는 최소 주 4회 △아기는 로페즈가 원할 때 가질 것 △바람피울 시 벌금 500만 달러(약 65억원) △거짓말했을 때 벌금 100만 달러(약 13억원) △러브신 촬영은 배우자가 현장에 있을 때 가능 등의 항목이 포함됐다.

이에 이상국은 “거짓말을 하면 13억원을 내야 하는데, 지금도 큰돈이지만 20년 전이면 더 큰돈이었을 것 아니냐”며 놀라워했다.

양재웅 원장은 “혼전 계약서를 보면 두 사람 간의 신뢰를 거의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를 본 이상민은 김지민에게 “만약 김준호와 싸우다가 거짓말하면 벌금 어느 정도를 주고받을 수 있겠냐”며 물었다.
이에 김지민은 “1000만원”이라고 답한 뒤 이내 “100만원”이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할리우드 스타들의 수입이 정말 다르다.
어떻게 거짓말 벌금이 13억일까”라며 “바람을 피우든 뭐하든 같이 살겠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정다희는 “할리우드에서는 워낙 돈 많은 사람들이 많다.
혼전 계약서를 썼는지 안 썼는지에 따라서 위자료가 천차만별이라고 한다”고 답했다.

벤 애플렉과 제니퍼 로페즈는 영화 ‘갱스터 러버’의 촬영장에서 만나 지난 2002년부터 2004년까지 2년간 교제했으며 결혼식을 앞두고 결별했다.

이후 두 사람은 얼마 지나지 않아 다른 연인과 결혼해 자녀를 낳고 살았다.
그러다 결별 18년 만인 지난해 재결합 소식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한편 ‘장미의 전쟁’은 붉은 장미처럼 강렬하고 전쟁처럼 치열한 전 세계의 커플 이야기를 전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every1 ‘장미의 전쟁’

박민지 온라인 기자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