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아이유, 한문철 변호사 태우고 ‘난폭 초보운전’…사실은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4-01 17:47:26
유튜브서 ‘만우절’ 기념으로 팬들에게 재미 선사

아이유 유튜브 캡처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인 한문철과 역대급 만우절 영상을 찍는 등 예능감을 뽐냈다.


두 사람은 초보운전과 관련된 콩트로 보는 이들을 배꼽 빠지게 만들었다.


아이유는 1일 자신의 유튜브 개인 채널에 ‘운전… 쉽지 않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을 보면 아이유는 차량 내 운전석에 앉아 오프닝을 시작했다.
그는 만우절 장난으로 오해하지 말라며 “제가 얼마 전에 운전면허를 땄다.
손에 땀이 나고 있다.
게스트를 목적지까지 모셔다 드리면서 토크를 나눠보는 코너를 만들어봤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아이유의 동승자는 바로 한문철 변호사였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친근함을 표시하며 함께 주행을 시작했다.


한 변호사는 “저를 첫 번째 게스트로 초대해 줘서 반가운 마음으로 왔다”라고 말했다.
이에 아이유는 “제가 초보운전이다.
안전벨트 단단히 하시고 출발하면서 얘기 나눠 보록 하겠다”며 한 변호사의 목적지인 면목동으로 향했다.


아이유는 “우리 가족들이 한문철 변호사님의 방송을 잘 챙겨보고 있다”라고 말했고, 한 변호사 역시 아이유의 히트곡을 나열하며 “내 주제곡이다”라며 맞장구쳤다.


한 변호사는 아이유의 옆 좌석에서 불안한 듯 손잡이를 꽉 잡은 채 “앞을 봐라”, “스톱을 빨리 해야 한다”, “불법 유턴을 하려고 하면 어떡하냐” 등의 이야기로 충고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한 변호사는 아이유가 면목동을 목동으로 잘못 알아들어 목적지를 엉뚱한 곳으로 가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여기가 어디냐, 나는 분명 면목동에 간다고 했는데 길이 다르다”라고 당황해했다.

이에 아이유는 “목동에 간다고 한 것 아니냐. 제가 면목이 없다.
최대한 밟아야겠다”, “유턴을 해야겠다”라고 말하는 것은 물론, 창문을 열고 “저기요!”라고 다른 차량을 향해 고성까지 지르는 난폭 운전을 감행했다.


그러자 한 변호사는 급기야 “안 되겠다, 내가 그냥 내려야겠다”라며 달리는 차에서 내려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뒤이어 아이유도 달리는 차에서 하차했다.

알고 보니 이는 실내 운전연습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만우절을 맞이해 제작한 상황극이었다.


아이유는 “오늘 만우절을 위해 준비했다”며 ‘붕붕이운전면허증’을 공개해 웃음을 더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넴닉
2023-04-01 *

다른의견 0 추천 1 NASDAQ
2023-04-01 *

다른의견 0 추천 0 오또킹
2023-04-01 *

다른의견 1 추천 0 매국보수
2023-04-01 *

다른의견 0 추천 0 영곤빵
2023-04-01 *

다른의견 0 추천 0 winny2015
2023-04-01 *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