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아이비 “결혼은 글렀다. 그냥 안 할래”…무슨 일?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4-01 13:39:15
유튜브서 ‘비혼선언’…“그냥 이렇게 돈이나 벌고 살겠다”
‘현타’가 온 듯 고개 숙이며 웃음 지어 안타까움 자아내



가수 겸 뮤지컬배우 아이비가 “결혼은 글렀다.
그냥 안 하려고 한다”라며 비혼을 선언했다.


그러면서도 아이비는 이른바 ‘현타’(현실 자각 타임)가 온 듯 고개를 숙이며 웃음을 지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아이비는 지난달 30일 유튜브 채널 ‘아이비티비’를 통해 ‘아대표의 하루, 아이돌 스케줄 보통아이요! 바쁘다 바빠 현대사회’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는 아이비는 웨딩홀 행사장을 찾아 축가를 위한 노래 연습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무대에 오르기 전 연습에 열중하던 그에게 한 스태프는 갑자기 웃음을 보이며 “힘이 너무 없어 보인다.
이제 결혼을 해야 하는데 맨날 남의 결혼식장에 가서 축가만 부른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아이비는 “결혼은 글렀다.
포기했다 사실. 그냥 안 하려고 한다.
요즘에 오빠를 안 찾지 않냐”라며 “찾아서 뭐 하겠냐. 그냥 이렇게 돈이나 벌고 살지, 명품이나 사고”라고 자포자기한 듯 말했다.


또 다른 스태프는 “딸에게 물려줘야 할 것 아니냐”라고 말하자 아이비는 “뭘 물려주냐, 그냥 할머니가 돼서도 같은 옷을 입으면 된다.
몸매 관리나 잘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아이비는 ‘현타’가 온 듯 고개를 숙이며 웃음을 지어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아이비는 “48㎏를 할머니가 돼서도 유지하겠다”라고 말했지만, 스태프는 “할머니가 되면 더 빠질 거다.
헐렁해져서 안 맞을 거다”라고 말했고, 그는 “닥쳐라. 살쪄서 안 맞는 것보단 낫다.
겹쳐서 입으면 된다.
레이어드 해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눈물이 나올 것 같다.
그래도 속 썩을 바엔 혼자 사는 게 나을 것 같다”라고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아울러 아이비는 “남편은 없는 것이 나은 것 같다.
시간도 많고, 돈도 안 들고, 없는 것이 낫다”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아이비는 현재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지킬 앤 하이드’, ‘시카고’, ‘위키드’, ‘아이다’, ‘레드북’, ‘물랑루즈’ 등 대작에서 주인공 역할을 안정적으로 소화하며 뮤지컬 배우로도 인정받았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