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입금 후 변신’ 대명사 고현정 다이어트 비법은?…“2시간 30분씩 걸어”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3-27 18:02:54
tvN ‘프리한 닥터M’ 캡처

배우 고현정의 자기 관리법이 공개됐다.

27일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M’에는 출연료 입금 후 극명하게 달라지는 여배우들의 다이어트 비법이 공개됐다.

이날 환골탈태에 성공한 ‘다이어트의 신’ 4위에 선정된 고현정은 1989년 미스코리아 선으로 당선됐으며, 작품 들어가기 전후의 외모 차이가 커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날 MC 김소영은 “배우들의 다이어트는 입금 전과 후로 나뉜다고 하지 않나. 입금 전후가 가장 많이 차이 나는 대표적인 케이스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진용 기자는 “고현정은 기본적으로 음식을 좋아하는 미식가다.
10년 전에 인터뷰를 할 때 한 손으로 와인을 들고 하신 기억이 있다.
기분파이고 음식 먹는 것을 좋아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현정이)TV 보는 것을 좋아한다.
예전에 VOD 한 달 결제금만 70만 원이 나온 적도 있다고 하더라. 또 TV만 볼 수 없지 않나. 연예인의 숙명이 보여지는 것이기 때문에 작품에 들어갈 때는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통해 원래의 몸으로 돌려놓는다고 한다”고 전했다.

tvN ‘프리한 닥터M’ 캡처

최정아 기자와 김지현 기자는 “고현정 씨가 얼마나 먹는것을 좋아하는가에 들은 적 있는데 수정과를 굉장히 좋아한다고 하더라. 참고로 고현정 씨가 선택한 다이어트 비법은 걷기다.
워낙 평소에 걷기를 좋아해서 매니저와 함께 매일 2시간 30분씩 한강변을 걸었다고 한다.
함께 걸었던 매니저 역시 살이 빠졌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최정아 기자는 “같은 여자로서 여배우의 몸매를 언급하는 기사를 보면 함께 민망하기도 하다”면서도 “하지만 사실 고현정 씨는 오히려 자신의 달라진 외모를 지적하는 기사에 굉장히 쿨한 편이더라”고 고현정의 털털한 면모를 전했다.

최 기자는 “2015년 한 드라마 기자회견에서 고현정이 스스로 ‘제가 드라마 복귀를 위해 해야 할 것은 아름다워지는 것인데 현재는 조금 부족한 것 같다’고 셀프디스를 해서 현장 분위기를 녹인 적이 있다.
체중의 변화와 관계없이 유독 붓기가 두드러지는 편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