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태연, 키X창섭과 함께 초호화 반려견 생일 파티.. 키에 "X랄 하네" 찐친 모드까지 (나혼자산다)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02-04 01:04:01








[스포츠서울 | 김태형기자]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키, 창섭과 함께 호화로운 반려견 생일 파티에 나섰다.
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그룹 샤이니 키와 그룹 소녀시대 태연, 그룹 비투비 창섭이 함께 반려견의 생일 파티를 해주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키는 양식 조리기능사 시험을 준비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앞 글자만 따서 암기에 도전했다.
이어서 “오늘은 꼼데와 가르송 생일 파티하는 날이다”라며 11살이 된 반려견을 위한 홈 파티 준비에 나섰다.
직접 글자 풍선을 준비하고 벽면을 파티 느낌으로 꾸몄다.
키는 서둘러 블루치즈 샐러드, 토마토 치킨 스튜를 준비했다.
키가 바쁘게 음식을 준비한 데는 이유가 있었다.
키의 절친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반려견 제로와 함께 손님으로 찾아온 것.
태연은 드레스 코드로 올 블랙 스타일을 택했다.
양 갈래로 머리를 땋은 그는 제로와 꼼데, 가르송을 능숙하게 보살폈다.
키는 “태연이 제로 생일마다 반려견을 위해 컵케이크를 만들어 준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서 그룹 비투비 창섭이 키의 집을 찾았다.
창섭은 반려견 구리를 데리고 왔다.
태연은 창섭과 사적으로 처음 보는 사이라고 밝혔다.
키와 창섭은 군 시절 선후임 사이였다고 했다.
창섭이 키보다 한 달 선임이라고.
이어서 각자가 반려견을 위한 선물을 꺼냈다.
태연은 니트를 선물했고, 창섭은 문어 인형을 준비했다.
반려견들은 태연이 준비한 컵케이크를 맛있게 먹었다.
반려견 주인들도 키가 준비한 파티를 즐겼다.
키는 파티 분위기를 위해 술을 가져왔다.
이제 사람 파티를 즐길 줄 알았지만, 반려견들은 돌림 노래를 시작했다.
태연은 “조용히 좀 해!”라고 화를 냈다.




MBC ‘나 혼자 산다’. 출처 | MBC


반려견들이 잠들고 나서야 주인들은 파티를 즐겼다.
창섭은 “맛 좋은 소주”라고 잔망을 보였고 줄곧 어색한 분위기를 풀기 위해 노력했다.
키가 태연에게 현재 공부 중인 양식 조리기능사 책을 보여주는 가운데, 창섭은 어색함 속에 홀로 술을 마셨다.
태연은 키에게 책에서 퀴즈를 내주겠다고 했다.
키는 “그 부분 아직 안 배웠어”라고 하자 태연은 “X랄하고 있네”라며 찐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창섭은 태연과 어색함을 풀기 위해 꾸준히 노력했다.
태연은 창섭의 방귀 개그에 마침내 빵 터졌다.
VCR을 보던 무지개 회원들은 “드디어 성공했네”라고 축하했다.
태연이 스케줄 때문에 먼저 떠난 가운데 키와 창섭은 둘만 남아 음주를 즐겼다.
둘은 군 시절을 회상했다.
군악대에서 키와 창섭은 함께 공연을 펼친 사이다.
둘은 팬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던 ‘신들림’ 영상을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죽이 척척 맞는 케미에 무지개 회원들은 “친해질 수밖에 없었네”라고 전했다.
tha93@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