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두뇌공조’ 정용화·차태현, 몸싸움 후 공조 결렬…과연? [TV핫스팟]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3-01-31 09:00:10
KBS 2TV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정용화-차태현이 놀이터 격투 후 ‘공조 결렬’ 위기에 처하며 앞으로의 관계에 대한 긴장감을 드높였다.

지난 30일(월)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두뇌공조’(극본 박경선, 연출 이진서 구성준, 제작 삼화네트웍스) 7회에서는 아내를 가상 인간 체리로 착각해 사랑에 빠진 남편 허범수(이승준) 사건과 더불어 신하루(정용화)와 금명세(차태현) 간의 공조가 결렬될 위기에 봉착하는 모습이 담겨 안방극장을 몰입시켰다.

금명세는 서장 표창식에서 성매매를 시도하는 듯한 수상한 과거 영상이 공개되면서 오해를 받았지만, 영상 속 주인공인 한성미(최다음)가 등장하면서 겨우 난관에서 벗어났다.
신하루의 예상과 달리, 금명세가 조건만남을 이어가던 여고생 한성미에게 네 잘못이 아니라 너를 팔아 유흥비를 버는 남자들과 아저씨들이 문제라고 짚어주며 남자 대표로서 진심 어린 사과를 건넸던 것. 금명세에게 일격을 가하고 싶었던 신하루는 또 한 번 자신의 계획이 실패했음을 알고 허탈해했다.

이후 표창 기념 회식에서 술에 취한 금명세는 신하루를 놀이터로 불러냈고, 신하루에게 “나한테 쌓인 거 많은 거 같은데. 남자답게 한판 뜨고 끝내자”라고 도발했다.
이에 신하루가 응하면서 두 사람의 격렬한 몸싸움이 시작됐던 것. 하지만 육탄전 벌이던 금명세가 갑자기 “너 딱 기다려”라며 싸움을 중단시키더니 리어카로 폐지를 싣고 가던 할머니를 돕느라 신하루를 남겨둔 채 떠나면서 신하루를 당황케 했다.
그 광경을 바라보던 신하루는 그동안 있었던 금명세의 선행을 떠올리며 “대체 저 인간 뇌는 어떻게 생겨 먹은 거야?”라는 의문을 가졌다.

다음날, 금명세는 경찰서를 방문한 허범수로부터 가상 인간이 자신의 부인을 해쳐 부인이 실종됐다는 사연을 듣고 신하루에게 연락했지만 신하루는 혼자 수사하러 가라고 전했던 터. 홀로 허범수의 집을 찾은 금명세는 허범수가 아내 김재숙(전익령)을 폭행한 것을 목격, 가정폭력 현행범으로 허범수를 체포했다.
이어 사건에 대한 신경과학팀의 회의가 진행되자 신하루가 등장해 허범수가 병이 있는 게 맞는 듯하다면서 허범수를 소환해 확인하자고 했다.

신하루와 금명세는 허범수를 취조해 허범수가 카그라스증후군(가족이나 주변인들이 얼굴만 같은 가짜로 바꿔치기 됐다고 믿는 신경학적 증상)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고, 설소정(곽선영)은 김재숙에게 진술을 받아 두 사람의 부부 관계에 문제가 있었음을 알아냈다.
신경과학 팀원들은 거짓말 탐지기를 활용, 허범수가 가족들의 사진에도 아무런 감정을 느끼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해 증상을 확정 지었다.
결국 허범수는 병원으로 이송돼 뇌 검사를 받았고 사이클을 타다가 머리를 부딪쳐 생긴 뇌동맥류로 인해 카그라스증후군이 발생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같은 시각, 병원에 있던 김에 신하루는 금명세에게 그간 궁금했던 뇌 검사를 제안했고, 금명세는 투덜거리면서도 이를 받아들였다.
뇌 검사 후 금명세는 신하루와 함께 김재숙을 찾아가 허범수 처벌불원서에 사인을 받았다.
그리고 신하루는 심란해하는 김재숙에게 카그라스증후군 자체가 아예 관심 없는 사람이나 남에게는 일어나지 않는다면서 남편이 부인에게 강렬한 감정을 가지고 있다고 위로를 건네며 가상 인간인 척 연기해 남편의 마음을 확인해 보라고 제안했다.
김재숙은 허범수가 뇌 수술을 받기 직전 남편에게 속마음을 물었고, 허범수가 사랑한 것이 가상 인간이 아닌 자신임을 깨달았다.


허범수의 수술이 성공하면서 사건이 일단락된 가운데 신하루는 신지형(김수진)과 함께 금명세의 뇌가 ‘이타적인 뇌’임을 인지했고, 금명세에게 복수하기 쉽지 않다는 것을 자각했다.
끝내 신하루는 신경과학 팀원들에게 “오늘부로 저는 신경과학팀 자문 역할을 그만두겠습니다”라고 선언해 팀원들을 놀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엔딩에서는 자문 역할을 중단하겠다는 신하루와 이를 만류하던 금명세가 “형사님! 제가 사람을 죽였습니다”라며 피투성이가 된 허범수를 목격, 기함하는 장면이 담겨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특히 뇌 수술 이후 정상적인 삶을 되찾은 허범수가 또다시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공조 결렬을 앞둔 신하루-금명세가 어떤 행보를 보이게 될지 귀추를 주목케 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헐.. 신하루 신경과학팀 자문 그만두는 건가? 전혀 예상 못했는데!”, “신하루와 금명세 맨날 싸우는데 또 맨날 같이 붙어 다녀”, “가상 인간과 사랑에 빠진 남편의 사연은 뭔가 짠했다”, “역시 금명세..너무 착한 사람”, “금명세 뇌 확인한 신하루, 진짜 현타 제대로 왔겠다”, “오늘도 배우들의 연기 갓벽했다”, “지난주 결방되고 보니 더 재밌어진 듯”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8회는 1월 31일(오늘)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