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박성웅 "날로 먹지 않아"…채종협X서은수 '사잠', 안방 잠금해제 자신[종합]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12-07 15:18:01
채종협, 서은수, 박성웅(왼쪽부터).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굳게 빗장을 건 시청자의 마음을 잠금해제 할 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가 출격한다.
7일 ENA 새 수목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김형민 극본·이철하 연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이철하 감독, 배우 채종협, 서은수, 박성웅이 참석했다.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수상한 사건에 휘말려 스마트폰에 갇혀버린 사장(박성웅 분)과 그 이상한 스마트폰을 줍고 인생이 뒤바뀐 취업준비생(채종협 분)의 공조를 그리는 작품이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철하 감독은 “‘사람이 휴대전화 안에 왜 들어갔을까’란 미스터리가 있다.
그리고 그걸 알아내면서 멋진 남녀가 가까워지는 로맨스가 있다.
휴대전화에 갇힌 분이 가족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도 있다.
복합 장르다.
특정 세대가 아닌 많은 사람 보고 즐길 수 있는 드라마”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핵심 소재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이 시대에서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며 “살아 있어도 소통하지 않는 경우가 있지 않나. 휴대전화지만 위안과 용기를 준다면 과연 무엇이 인간일까. 이 이야기를 들었을 때 머리에 큰 종이 울렸다.
이 작품을 통해 내가 해야 할 것이 무엇일까 고민했다”고 밝혔다.
채종협, 서은수, 이철하 감독, 박성웅(왼쪽부터).


극 중 채종협은 김선주가 갇힌 휴대전화를 줍고 하루아침에 사장이 된 취업준비생 박인성 역을, 서은수는 AI(인공지능)보다 더 AI 같은 김선주의 비서 정세연 역을 맡는다.
수상한 사건에 휘말려 스마트폰에 갇힌 IT기업 실버라이닝 사장 김선주는 박성웅이 연기한다.
채종협은 이 작품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다채로운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박인성은 깨끗하고 맑다.
겁도 많다.
대신 용기 있게 무언가를 해낼 때는 거침없다.
그래서 저와 맞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감독님도 작가님도 잘 맞다고 해주셨다”고 해 싱크로율을 기대케 했다.
서은수는 드라마 속 정세연이 웹툰과 달리 그려진 점이 있다고 귀띔했다.
그는 “정세연이 웹툰에서 아군으로 그려졌다면 드라마에서는 미스터리한 면도 있다.
김선주의 측근인데 오히려 가까이 있는 사람을 조심해야 하지 않나. 아군인지 적인지는 방송을 통해서 확인해달라”고 얘기했다.
박성웅은 특별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2부 대본을 하루에 다 읽었다.
원작은 못 봤는데 너무 재밌더라. 그런데 다른 작품을 촬영 중이었어서 스케줄이 안 된다고 했더니 감독님이 휴대전화에 갇혀서 목소리만 나온다고 하시더라. 그러면 가능하다 싶더라”고 밝혔다.
그러나 목소리 출연에 플래시백 신까지 더해지면서 결코 쉬운 일정은 아니었다고 한다.
“날로 먹지 않았다”고 강조한 박성웅은 “내일도 녹음하러 가야 한다.
오늘 쫑파티를 하는데 내일 녹음하러 가야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플래시백이 많으니까 혼자 갇힌 느낌이다.
2~3시간 하는데 일부러 쉬는 시간을 안 가졌다.
‘아, (휴대전화에서)못 나가는구나’ 그런 느낌으로 하게 된다”고 해 장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채종협, 서은수, 박성웅(왼쪽부터).


이렇듯 박성웅이 후반 작업으로 참여하면서, 극 중 그와 소통하며 극을 이끌어가야 하는 채종협은 빈 휴대전화를 보고 연기해야만 했다.
이에 채종협은 “(박성웅에게) 어떻게 준비하고, 어떻게 해도 다 맞춰주실 것 같다는 믿음이 있었다.
감독님도 그렇게 말씀해주셨다”고 했고, 박성웅은 “현장에서 한 번도 안 봤다”면서도 흡족한 표정을 띠었다.
김선주 역을 카메오로 두고 목소리 출연만 요청하면 되지만, 박성웅을 정식으로 캐스팅한 이유는 납작한 캐릭터에 대한 우려였다.
이철하 감독은 “목소리만 나오면 캐릭터가 너무 플랫하게 보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대본의 분량과 플래시백을 늘려서 박성웅을 설득했다”며 “대한민국 국민이 목소리만 들었을 때 캐릭터를 받아들일 만한 연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은 이분이 유일하다.
최고의 배우”라며 박성웅을 치켜세웠다.
박인성과 정세연의 로맨스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서은수는 “(채)종협 오빠랑은 처음 낯도 많이 가렸는데 후반으로 갈수록 눈만 봐도 웃음이 터졌다.
항상 잘 맞춰줘서 좋았다”며 “두 인물간 로맨스가 있다.
저희가 첫 만남부터 강하게 부딪히고 화장실로 끌고 간다.
궁금하시면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자신했다.
끝으로 이철하 감독은 “여러분의 마음을 ‘잠금해제’ 하겠다”며 작품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박성웅은 “한 시간이 ‘순삭(순간 삭제)’될 거다.
수요일, 목요일을 기다리게 만들어드리겠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이날 오후 9시에 처음 방송된다.
채종협, 서은수, 이철하 감독, 박성웅(왼쪽부터).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 | ENA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