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 통통 튀는 매력→생활 연기 완전체
더팩트 기사제공: 2022-10-06 16:30:02

공감 이끌어내는 밀착형 연기…순조로운 첫방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 이다희가 생활 밀착형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ENA 방송화면 캡처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 이다희가 생활 밀착형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ENA 방송화면 캡처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이다희가 생활 밀착형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는 일도 연애도 제대로 풀리는 것 없는 예능국 10년 차 PD 여름(이다희 분)이 자신의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셰프 존장(박연우 분)과의 무산된 썸 앞에 흔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름은 여느 때처럼 재훈(최시원 분)에게 애교 넘치게 닭발을 주문함과 동시에 쉽게 풀리지 않는 자신의 썸 이야기를 이어가 현실 친구와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그것도 잠시 기다리던 존장이 집 앞에 왔다는 전화 한 통에 부리나케 화려한 비주얼을 장착하고, 유혹의 기술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 결국 재훈과 허심탄회한 야식 타임을 가져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여름은 자신이 담당한 프로그램의 시청률 하락세를 대자보로 직면하는 상황에 처하는가 하면 대학 동기이자 예능국 입사 동기인 채리(조수향 분)의 견제에 화를 삭이며 극의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에 자존심 회복을 위해 재훈에게 멋있게 꾸미고 촬영 장소로 와달라는 부탁을 한 여름은 오히려 후줄근하게 나타난 재훈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분노와 서운함이 뒤섞인 여름은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재훈에게 속 이야기를 직설적으로 표현했고, 아무도 자신에게 애를 쓰지 않고 궁금해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마침내 수려한 비주얼과 커다란 꽃다발을 들고 나타난 재훈을 본 여름은 당황스러움도 잠깐 설렘이 어린 듯한 표정을 지어 앞으로 일어날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이처럼 이다희는 마치 자신의 옷을 입은 듯 극 중 캐릭터와 하나 돼 섬세한 연기를 펼쳤다. 특히 본래의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매력이 여름을 만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었다. 또한 탄탄하게 다져진 연기력의 이다희는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 역시 완성도 있게 소화하며 호평을 이끌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