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혼? 시부모·시동생 좋아서 못하는 경우도” 박상미가 밝힌 ‘가족’의 중요성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2 10:27:51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심리상담가 겸 교수 박상미가 결혼과 가족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1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결혼생활과 가족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최은경은 ‘가족의 범위’에 대해 질문하며 “자녀만 챙기면 독립시키는데 늘 문제”라고 의견을 냈다.

이를 들은 한 출연진이 “저는 친누나, 처가 식구도 가족이라고 본다”며 ”만약에 처가를 집안으로 생각 안 했다면 이혼을 하려고 했을 때 그냥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혼할 때 장인, 장모 생각 안 하면 그냥 무슨 상관일까 생각했다”며 “이혼할 때 자식을 보통 생각하지만, 나는 장인 장모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박상미는 “너랑 나랑 생각하면 진작에 끝났다.
며느리들도 시부모, 시동생 생각해서 이혼 못하는 경우도 많다”며 “가족이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냐면 성급한 이혼을 막아주는 울타리”라고 정리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