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7년 살고 이혼→母가 뒤치다꺼리...나더러 ‘원수’라고” 노현희의 고백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2 10:04:40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겸 가수 노현희가 모친과 ‘원수‘ 지간이라고 설명했다.

2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노현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노현희는 “결혼한 자식도 원수고 결혼 안 한 자식도 원수지만 나는 돌아온 원수”라며 “누가 행운의 숫자를 7이라고 했는지 모르지만 나도 7년 동안 살다 돌아왔는데 행운”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엄마는 (나더러) 원숫덩어리라고 한다.
돌아온 원수와 사는 엄마의 심정은 어떻겠느냐”며 “내가 월세 내는 셈 치고 같이 지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녀지간은 애증 관계가 아니냐. 엄마와 같이 붙어 있으니 서로 얼굴만 보면 으르렁대고 돌아서면 마음 아파한다”며 “엄마는 내가 숨 쉬는 거 빼면 다 불평불만이다.
성질이 나니 ‘내가 저 X를 갖다가 내지른 죄로 나 하나 고생하고 말지. 어느 집 가서 어느 남자 고생시키려고 그러냐. 나 혼자 고생하게 놔둬라’고 한다”고도 부연했다.

또 노현희는 “엄마가 의지가 되니 집에 있으면 손 하나 까딱 안 하게 된다.
밖에 나가면 또 잘한다.
그런데 집에 있으면 여기 있는 것도 ‘안 보여. 뭐 좀 갖다주세요’ 이런다”며 “뱀 허물 벗듯 옷 그대로 벗어난 상태로 나가고 엄마가 뒤치다꺼리를 다 한다.
‘나나 고생하게 놔둬라. 다른 집안 누구 고생시키지 말라’는 말씀하신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