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장동민 母피싱범에 혼쭐 "아들, 집에 시체 좀 치워" 폭소(자본주의학교)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8-13 08:32:33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코미디언 장동민이 보이스피싱범을 쥐락펴락 혼쭐 낸 이야기를 털어놔 폭소를 자아낸다.



오는 14일 오후 9시20분 방송되는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 장동민은 자신을 사칭해 어머니에게 접근한 보이스피싱범을 기상천외한 언변으로 대응했다고 밝혔다.



최근 녹화에서 장동민은 과거 보이스피싱을 당할 뻔했다며 “어머니와 제가 같은 주에 연달아 당했다”고 운을 뗐다.



장동민은 “피싱범이 어머니에게 톡으로 ‘엄마, 이 링크 보낼 테니까 클릭해봐’라고 연락을 했더라”며 엄마가 저한테 전화를 했길래 ‘그거 보이스피싱이야. 응대만 해줘’라고 한 뒤 제가 집으로 빨리 갔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혼쭐을 내줘야겠다 싶어서 ‘아들 집에 언제 올거야’, ‘집에 와서 이것 좀 치워, 네가 저번에 갖다 놓은 시체 좀 치워’라고 했다”며 “알겠다고 치우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또 ‘아들, 집에 들어올 때 그것 좀 사와, 마약 좀 사와’라고 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그는 “계속 알았다면서 링크를 누르라고 하길래 좀 데리고 놀다가 성실하게 살라고 하고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불나방 소셜투자클럽’에서는 보이스피싱의 원조로 많은 피해자를 양산한 이른바 ‘김미영 팀장’의 놀라운 실체가 드러났는데, 패널들을 모두 경악하게 한 김미영 팀장은 어떤 사람이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 밖에도 신종 보이스피싱의 범행 수법에 대해서도 공개되며 놀라움을 안긴다.



'자본주의학교'는 10대부터 MZ세대까지 요즘 애들의 현실적인 경제 스터디를 담은 예능프로그램으로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 창업도전기 ‘자본주의 식당’을 선보인다.



14일 오후 9시20분 방송되는 ‘불나방 소셜투자클럽’에서는 최근 다각도로 변하고 있는 보이스피싱에 대해 이야기한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제공|KBS 2TV '자본주의학교'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