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만삭 김영희 "출산 예정일 9월 8일..자연분만 두려워 제왕절개 계획"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8-10 22:21:01
코미디언 김영희. 출처| 김영희 SNS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김영희가 몸 상태에 대해 전했다.
10일 김영희는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누리꾼과 대화 시간을 가졌다.
방송에서 김영희는 임신과 관련된 이야기를 했다.
그는 “팔다리가 붇지 않는다.
발 사이즈가 약간 커진 정도”라며 건강 상태를 알렸다.
출산일이 9월 8일이라는 김영희는 임신 후 많아진 세치에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임신하고 더 생겼다”며 “아직 둘째 생각은 없다.
어른들이 젊을 때 가져라 하는 게 산모 체력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김영희는 “자연분만은 두렵다.
생각조차 하고 싶지 않다”며 “제왕하겠다.
여러분들이 강추(강력 추천)하셔도 제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기가 힐튼이가 제 배통이 큰 지 계속 돌아다닌다.
원래 역아였다.
계속 자궁을 눌렀다.
어느 날 갔더니 돌아갔더라. 어느 날 한주 갔더니 일로(옆으로) 왔더라. 그리고 한주 뒤쯤 갔더니 다시 머리가 밑으로 갔다”고 말했다.
최근 임신성 당뇨(임당)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알렸던 김영희는 “재검 패스 못했다”며 “매일, 매번 하고 있다.
계속 정상 나온다 다행이. 쌀밥 먹었더니 올라서 현미로 바꿨다”고 말했다.
또 곧 이사를 앞둔 김영희는 “김포를 떠나지는 않는다.
같은 동에서 동으로 이사한다”고 알렸다.
namsy@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