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박수홍, 친형과 법적 다툼 고백…10년 치 횡령금만 116억
더팩트 기사제공: 2022-06-28 10:12:01

결국 심경 밝힌 박수홍…'실화탐사대'서 눈물의 고백

방송인 박수홍이 MBC '실화탐사대'를 통해 가족 간의 법적 다툼에 관해 털어놨다. /MBC 제공
방송인 박수홍이 MBC '실화탐사대'를 통해 가족 간의 법적 다툼에 관해 털어놨다. /MBC 제공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코미디언 박수홍이 가족 간의 분쟁에 대해 입을 연다.

30일 방송되는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믿음의 고리 : 박수홍 & 버려진 의사' 편이 공개되는 가운데, 박수홍이 직접 출연해 가족 간 법적 다툼, 그리고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 등을 털어놓는다.

지난해 32년 차 방송인 박수홍 가족은 심각한 법적 다툼을 시작했다. 박수홍이 자신의 친형이자 소속사 대표였던 박진홍 씨의 횡령 혐의를 주장한 것이다. 형제간의 긴 법정 다툼이 시작된 이후, 박수홍은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은 박진홍 씨가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동생의 출연료를 횡령했다고 밝히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수홍 측이 주장하는 횡령 금액은 무려 116억 원. 이조차도 소멸시효 조항 때문에 10년 치만 책정된 금액이라고 한다.

조사 과정에서 충격적인 사실들도 밝혀졌다. 백화점에서 구입한 고가의 여성 의류, 조카들의 학원비까지 이해하기 어려운 결제 내역들이 모두 법인 비용으로 처리됐다. 이에 대해 여러 차례 소명을 요청했으나, 친형은 끝내 응답하지 않았다.

박수홍은 고소를 진행하며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힌다. 친형의 권유로 다수의 보험에 가입했던 박수홍. 그동안 노후를 대비하는 저축성 상품인 줄 알았던 보험 대다수가 사망 보장 성격에 많이 치중돼 있었다. 보험 전문 변호사는 연예인임을 감안해도 1회 보험료가 고액인 다수의 보험에 가입한 건 매우 이례적이다. 더불어 박수홍 본인이 아닌 법인의 이름으로 계약돼 마음대로 해지할 수 없는 보험도 있어 의문이 짙어진다.

정말 이 모든 것이 동생 박수홍을 위한 일이었던 걸까. 한평생 가족을 믿었던 대가는 참혹했다.

어느 순간부터 늘기 시작한 박수홍을 둘러싼 루머들. 알 수 없는 온갖 루머가 사실이 아니라는 걸 증명하는 건 오롯이 박수홍의 몫이었다. 게다가 지난해 혼인신고를 한 아내는 비연예인임에도 불구하고 얼굴까지 공개되며 큰 상처를 입었다. 일면식도 없는 남자와 연애를 하고 마약을 일삼았다고 주장하며 콘텐츠를 쏟아냈던 유튜버들. 과연 그들의 주장은 정말 사실일지도 의문이다.

평생을 함께한 가족 간의 믿음이 깨지고 법적 다툼과 악의적 루머에 고통받아온 박수홍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런 그를 응원하고 있다. '실화탐사대'와의 인터뷰 직후 박수홍에게 전달된 영상에서 뜻밖의 인물이 전하는 응원에 끝내 박수홍이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는 후문이다.

'실화탐사대'는 30일 밤 9시에 방송된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