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방송/연예뉴스 입니다.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우블스’, 신민아 집 청소하는 이병헌...해피엔딩?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5-14 12:18:02


[스포츠서울|조은별기자]양육권 재판에서 패소한 신민아, 그런 신민아를 위로하는 이병헌. 두사람의 관계는 해피엔딩일까?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에서 극중 이병헌과 신민아의 마지막 에피소드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극중 신민아가 연기하는 민선아는 이혼 뒤 깊은 우울증에 빠진 인물. 이병헌이 연기하는 동석은 어린 시절 첫사랑이던 민선아와 재혼한 뒤 그의 아픔을 위로한다.
지난 8일 방송된 10회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는 두 배우의 열연에 힘입어 시청률 13.4%(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양육권 재판에 패소한 민선아가 우울해하자 이동석은 “계속 살아가야 한다”고 위로했다.
남편도 가족도 모두 떠나고 혼자 남겨진 민선아는 이동석의 위로로 다시 일어섰다.

14일 방송되는 11회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에서는 민선아가 서울로 돌아와 새출발을 결심한다.
이동석은 슬픔에서 막 빠져나온 민선아가 걱정돼 곁에서 도울 일을 찾는다.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컷에서 이동석과 민선아는 집 청소를 시작하며, 과거의 아픔과 슬픔을 털어낸다.
이동석은 민선아가 집에서 편히 쉬고 살 수 있도록 가구를 옮기고, 깜짝 선물까지 남긴다.

민선아의 새 출발과 함께, 두 사람이 어떤 관계로 남게 될지도 궁금증을 모은다.
제작진은 “동석이 선아에게 응원을 전하기도 하지만, 또 선아가 동석에게 엄마에 대한 물음을 던지기도 한다.
애틋한 두 사람의 마지막 이야기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mulgae@sportsseoul.com
사진제공|tvN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