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나 혼자 산다' 박재정, 친동생에 다정한 형…돈독한 우애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7-30 17:23:01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나 혼자 산다’ 박재정이 동생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박재정이 동생에게 한없이 다정한 ‘스윗’ 모드가 훈훈함을 자아낸다.
또 독립 후 처음으로 동생을 자취방으로 초대한 박재정은 동생과 함께 자취의 로망인 ‘베란다 삼겹살’ 파티를 준비해 기대를 모은다.
30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재정이 독립 후 처음으로 친동생을 자취방으로 초대해 함께 시간을 보낸다.
동생이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곳을 찾아간 박재정은 독립 후 처음 만나는 동생과 함께 자취방으로 향한다.
박재정은 동생에게 끊임없이 안부를 물으며 장난을 치는가 하면 버스 안에서 서로의 근황을 나누며 돈독한 우애를 드러낸다.
박재정은 “동생한테 너무너무 보여주고 싶었죠”라며 자취방에 처음 방문한 동생의 반응을 기대하는 가운데 동생이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소파에 앉아 가만히 에어컨 바람을 쐬던 두 사람은 어린 시절의 추억을 소환하기도.
박재정은 이동휘의 ‘찐팬’인 동생의 소원 성취를 위해 나선다.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로 인연을 맺은 이동휘와 깜짝 전화 연결을 한 것. 특히 이동휘가 “전화 분신술을 쓰는 느낌이야”라고 할 정도로 박재정과 동생의 목소리가 똑닮았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런가하면 발코니에 전시되어 있는 유니폼을 집 안으로 대 이동한 박재정은 ‘발코니 삼겹살’ 파티를 준비한다.
박재정은 은박 돗자리와 부탄가스까지 ‘베란다 삼겹살’을 즐기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며 동생과 함께 자취의 로망을 실현한다.
고깃집 알바 출신(?)인 동생이 가위질 스킬을 발휘해 칼각 삼겹살을 구워내며 삼겹살 파티를 즐기던 박재정은 “보고 싶었어”라며 동생을 향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30일 오후 11시 30분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MBC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