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오늘의집, 개발자 최저 연봉 5000만원 보장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8-02 09:25:03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 오늘의집이 우수 개발자 확보를 위한 경쟁 대열에 본격 합류했다.


올인원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는 핵심 인재 확보를 위해 개발자 최저 연봉 5000만원 보장제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오늘의집 개발 직군 최저 연봉 5000만원 보장 정책은 라이프스타일 시장 전반의 혁신을 이끌기 위해서는 뛰어난 개발자 영입을 통한 기술 경쟁력 확보가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결과다.
오늘의집은 최저 연봉 보장 외에도 IT 인재 영입 추진 제도를 마련해 인적 자원에 아낌없는 투자를 하며 개발 조직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우수 인재는 신입이더라도 능력에 따라 높은 보상을 지급하며, 경력직 대상으로도 IT 선두주자 기업들에 뒤쳐지지 않는 보상을 제공하고 있다.
그 결과 이미 다수의 네카라쿠배 출신의 개발자들이 오늘의집에 합류해 함께 일하고 있다.


오늘의집은 최저 연봉 보장제를 실시함에 따라 높은 수준의 사내 복지와 진취적인 개발자 문화에 안정적인 개발자 대우까지 갖추며 네카라쿠배로 불리는 IT 선두주자 기업 반열에 견주어도 경쟁력 있는 보상 체계를 설립했다.


오늘의집의 복지 혜택으로는 ▲시차출퇴근제 운영 ▲식사비 별도 제공 ▲건강검진 및 단체보험 지원 ▲리프레시 휴가 제도 운영 ▲연 120만원 상당의 오늘의집 포인트 지급 등이 있다.


기존 임직원들에게는 지난 2월 2020년 전사 목표치를 초과 달성한 것에 대한 보상으로 월급여의 200%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지급했고, 상반기 내 전 구성원들에게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부여를 완료했다.


이승재 ㈜버킷플레이스 대표는 "버킷플레이스는 라이프스타일 산업에서 시장 혁신을 주도해온 테크 회사이며, 앞으로도 강력한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사람들이 일상에서 겪는 문제들을 하나씩 해결해 나가고자 하는 비전을 가지고 있는 곳"이라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훌륭한 동료들이 계속해서 합류해주는 것이며, 이를 위해 경쟁력 있는 보상뿐만 아니라 건강한 조직 문화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늘의집은 서비스 확장에 따른 개발과 프로덕트, 데이터 분석 등 각 부문별 채용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자세한 사항은 버킷플레이스 홈페이지 내 채용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