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홈플러스가 판로 지원 '가파도 찰보리' 인기…"한달 만에 완판 눈앞"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8-02 18:06:32

2년 연속 완판 앞둬 "96개 점포, 완판 혹은 재고 10개↓"
ESG 경영 강화 일환…지역농가 상생활동 지속 발굴 노력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홈플러스는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위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제주 가파도 생산 찰보리를 전량 매입해 선보인 지 한 달여 만에 '완판'을 눈 앞에 두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제주도 가파도 무농약 찰보리쌀'(2kg)은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인 지난 6월24일 올해 첫 판매를 시작해 한 달여 만에 1만개 판매고를 돌파했다.
현재 전국 점포에 남아있는 재고는 전체 물량의 10% 가량에 불과해 3개월 만에 '완판'됐던 지난해보다 더 빠른 속도로 판매되고 있다.
'2년 연속 완판'이 얼마 남지 않은 상태다.


특히 전국 138개 점포 중 70%에 달하는 96곳 점포에서 이미 재고가 모두 소진됐거나 10개 미만 극소량의 재고만 남은 상태며, 20개 이상의 재고가 남아있는 점포는 20곳(14%)에 불과하다고 홈플러스는 설명했다.


가파도 찰보리는 지난해부터 홈플러스에서 전량 판매되고 있다.
홈플러스의 지역 농가와의 상생 정책에 따른 것이다.
제주 모슬포항에서 배를 타고 한참 더 들어가야 하는 지리적 여건 상, 뛰어난 상품성에도 불구하고 판매처가 확보되지 않아 전량 폐기 위기에 놓인 가파도 찰보리를 홈플러스가 전량 수매하면서 가파도 찰보리 농가의 판로 개척을 지원했다.
당시 농협중앙회를 통해 소식을 접한 홈플러스가 산지 농민들의 어려움을 돕고, 농가와 상생하기 위해 전량을 구입해 판매했다.
이에 따라 농가는 판로 걱정 없이 보리 재배에만 전념할 수 있게 됐다.


당시 홈플러스를 통해 선보인 가파도 찰보리는 전국 곳곳의 소비자에게 전달돼 3개월 만에 완판됐다.
홈플러스는 올해도 전년 물량의 두 배 수준인 140t을 전부 사들여 지난 6월24일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2년 연속 완판 신화 달성'을 목표로 판매를 개시했다.
단순 할인행사를 넘어 소비 침체와 판로 확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신선농가를 적극 지원해 상생에 나서겠다는 '동행'의 의미를 그대로 살렸다는 설명이다.


그 동안 홈플러스는 '제주산 바나나', '기장 미역·다시마' 등 국내 신선 농가와의 상생을 위해 농가와 고객들 간의 가교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좋은 품질의 상품을 갖고 있지만 판로 개척과 홍보에 어려움을 겪던 농가를 선정해 판로 확보와 매출 향상을 도와 농가의 경쟁력을 높여왔다.


이용우 홈플러스 건식팀 바이어는 "홈플러스의 상생 활동을 통해 가파도 농민들은 보리 재배에만 전념할 수 있게 됐고 홈플러스는 좋은 보리를 합리적인 가격에 고객에게 선보이며 좋은 평을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좋은 산지를 개발하고, 농민들의 판로 개척에 도움을 주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