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세계 가전 1위' LG전자, 올 상반기 월풀과 매출 격차 1.6兆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30 11:24:01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올 상반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LG전자가 사상 처음으로 글로벌 생활가전 업계의 연간 매출·영업이익 동반 1위에 오를 전망이다.
LG전자 생활가전사업부(H&A)가 이미 상반기 매출로만 미국 월풀을 1조6000억원 정도 앞지르며 글로벌 업계 선두를 확고히 하고 있어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LG전자 H&A사업부는 13조523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같은 기간 월풀 매출 11조9300억원(106억8200만달러)을 1조6000억원가량 앞섰다.
지난해의 경우 LG전자가 상반기에 월풀을 7000억원가량 제쳤지만 월풀이 하반기에 뒷심을 발휘하면서 연간 매출 1위 자리에 오르지 못했다.



LG전자는 2017년부터 연간 영업이익 측면에서는 월풀을 앞서왔지만 연간 매출은 지난해까지도 월풀을 능가하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LG전자가 상반기에만 지난해 양 사 매출 격차(7000억원)의 두 배가 넘는 1조6000억원가량을 앞서가고 있어 연간 기준으로도 월풀을 뛰어넘을 가능성이 높다.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도 LG전자 H&A사업부가 1조5000억원, 월풀이 1조4000억원(13억달러)으로 LG전자가 앞서가고 있다.
이 추세라면 LG전자는 올해 처음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글로벌 업계 1위에 오르게 된다.


LG전자는 하반기 수익성 모멘텀 강화를 위해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오브제컬렉션’ 등 프리미엄 라인업 위주로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및 제품별 맞춤형 판매 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상반기까지는 코로나19에 따른 펜트업 및 비대면 수요 확대로 생활가전시장 호조가 지속됐으나 하반기에는 백신 접종 확대로 이 같은 수요 지속에 대한 의구심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LG전자는 가전 제품 수요 둔화, 원자재 가격 상승 등 불안 요인을 주시하며 프리미엄 제품 강화 전략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LG전자의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오브제컬렉션은 꾸준한 인기로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지난 5월 중국 브랜드 론칭을 시작으로 유럽, 미국 등 해외시장에 순차적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이에 더해 의류관리기, 공기청정기, 식기세척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 라인업도 좋은 반응을 얻으며 실적 호조를 이끌고 있다.


김이권 LG전자 H&A경영관리담당 상무는 "올해는 해외시장의 괄목할 만한 성장으로 사업 본부의 두 자릿수 매출 성장을 예상한다"며 "내년에는 펜트업 수요가 일부 축소되고 유럽, 북미 등 선진시장 경쟁이 치열하겠지만 추가적인 성장을 통해 올해 확보한 시장점유율을 유지 또는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