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백화점·마트 안심콜 의무화…일일 통화량도 177배로 ↑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30 11:00:18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모르는 번호로 남자친구가 있냐는 연락이 왔어요." 20대 김지연(가명)씨는 최근 얼굴도 모르는 낯선 사람으로부터 문자를 받고는 식겁했다.
커피 한 잔만 사 마셔도 이름과 휴대전호 번호를 적는 게 일상이 된 요즘 수기명부의 헛점으로 개인정보 유출 문제가 심각해졌다.
명부에 적힌 전화번호로 홍보성 문자를 남발하는 일부 몰상식한 가게들까지 등장했다.
이 같은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통신사들의 ‘안심콜 서비스’를 이용하는 업체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지자체·휴게소 ‘안심콜’ 확대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T가 경기 고양시와 지난해 9월 첫선을 보인 080 안심콜 서비스는 전국 지자체와 고속도로 휴게소까지 확대 적용되고 있다.
안심콜 서비스는 기존 080 번호에 KT의 지능망을 합친 솔루션으로 전화 한 통으로 3초면 본인 인증이 끝난다.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지 않은 고령층에서 QR코드보다 선호되고 있다.


안심콜 콜체크인 회선수는 작년 이후로 꾸준히 늘었다.
KT의 경우 6월 말 기준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 기업, 소상공인 가입 회선수는 75만개로 작년 9월 시범 도입 당시 1만회선에서 9개여월 만에 75배로 늘었다.
하루 통화량도 요즘 301만7000콜로 기존 1만7000여콜 대비 177배나 증가했다.
세종텔레콤 080 착신자과금 서비스의 월 매출도 올해 6월 연초 대비 10.6%가량 늘었다.
가상의 개인번호를 부여하는 050 안심번호 서비스 매출은 4.3% 많아졌다.
LG유플러스도 지난 7월 무료 080 체크인 콜을 포함한 소상공인 패키지를 출시했다.
SK텔레콤 역시 T안심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 안심콜 서비스 수요가 더 증가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이날(30일)부터 3000㎡(약 909평) 이상 전국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안심콜과 QR코드 설치가 의무화되기 때문이다.
다만 동네슈퍼 등 준대규모 점포, 전통시장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통신사 부가서비스 이용처도 늘어날 전망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27일 이 같은 방침을 밝히면서 경기도 고양시의 안심콜 운영 사례와 서울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의 출입명부 작성 시범 적용 결과를 예로 들기도 했다.


소상공인 비용부담…국가적 지원 필요

소상공인들이 개인적으로 통신사에 안심콜 서비스를 신청하기에는 비용 부담이 만만치 않다는 문제도 있다.
안심콜 서비스가 확산한 곳이 중앙정부가 아닌 지자체인 만큼 지자체별 규정에 따라 지원 대응 체계가 다르기 때문이다.
시·도 내에서도 개별 구·군 단위별로 소상공인 지원 대응에 차이를 보이는 등 기초지자체별 예산이 차이가 난다.
자영업에 종사하는 한상현(가명)씨는 "안심콜 지원 때문에 개인적으로 신경이 쓰여서 지역구 의원한테 메일까지 보냈다"며 "시청에서는 지자체 법안 개정을 해야 가능한 부분이라 의회에서 나서야 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이성엽 고려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안심콜은 수신자 부담 통화 서비스로 소상공인에 통신료 부담이 생긴다"며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준비 중인 상황을 감안할 때 소상공인 피해보상 차원에서 국가나 지자체가 통신료를 일정 부분 부담해주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