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올해 초복·중복 치킨 많이 찾았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24 10:00:00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올해 초복과 중복에 소비자들이 즐겨먹은 ‘최애’ 음식으로 치킨이 손꼽히고 있다.


23일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에 따르면 bhc치킨이 올해 복날(초복·중복) 매출을 분석한 결과 치킨 매출은 전년대비 39% 늘었다.


초복 당일인 이달 11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늘었으며 전 주 같은 요일에 비해 55% 증가했다.


같은 달 21일 중복의 경우에는 전년대비 55% 늘었으며 전 주 같은 요일에 비해 133% 증가하는 등 폭발적인 주문량을 보였다.
특히 지난해 중복이 주문량이 많은 일요일임을 감안하면 올해 폭발적인 매출 증가는 더 큰 의미가 있다는 게 bhc치킨의 설명이다.


bhc치킨은 해를 거듭할수록 치킨이 복날 음식으로 각광받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는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MZ 세대를 중심으로 복날 대표 보양식인 삼계탕 대안으로 젊은 층 입맛에 맞는 치킨을 복날 음식으로 많이 찾은 것으로 bhc치킨은 분석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9년과 지난해 7월 일별 매출 중 초복이 가장 높은 매출을 보인데 이어 올해 역시 이달 중 중복이 최고 매출을 기록하며 복날 특수를 이어갔다.


올해 초복과 중복에 가장 많이 팔린 메뉴는 닭 날개와 다리 부위로만 구성된 부분육 메뉴인 ‘콤보 시리즈’였으며 두 번째로 많이 팔린 메뉴는 ‘뿌링클’로 복날에도 어울리는 메뉴로 역시 높은 인기를 보였다.


bhc치킨은 최근 소비 트렌드로 배달문화가 정착되고 젊은 층 중심으로 ‘복날에 치킨’이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어 치킨업계는 예전에 없었던 ‘복날 특수’가 확고히 자리 잡았으며 이러한 복날 특수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bhc치킨 관계자는 “치킨업계는 물론 치킨 판매를 병행하는 다른 외식 브랜드들도 복날 특수를 잡기 위해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마케팅 경쟁이 치열하다”고 말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