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네이버 "직장 내 괴롭힘 방조 없었다…추가 소명할 것"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27 17:07:31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네이버가 자사 직원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한 고용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해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네이버는 27일 입장문을 내고 "네이버 경영진이 직장 내 괴롭힘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고서도 조사 진행이나 별도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추가적으로 소명 드릴 사항이 있어 향후 조사과정에서 좀 더 소상히 설명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직장 내 괴롭힘 신고자에 대해 불리한 처우를 했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르며, 관련 내용은 향후 조사과정에서 성실하게 추가 소명하겠다"고 했다.



앞서 고용부는 특별근로감독 결과를 발표하면서 사망 직원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과 사용자의 조치 의무 위반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고용부는 사망 직원이 임원급 책임 리더로부터 지속적으로 폭언과 모욕적 언행을 겪었던 것을 인지했음에도 사실 확인을 위한 조사를 진행하지 않는 등 네이버가 사용자의 조치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네이버는 이에 대해 "그동안 실제 직장 내 괴롭힘 신고 및 다수 채널을 통해 회사에 신고된 건에 대해서는 모두 신고자·피해자의 의견을 들어 가능한 조치를 취했다"라며 "필요한 경우에는 복수 노무 법인의 전문적인 조사와 검토 결과에 따라 객관적으로 조치하고자 노력해왔다"고 했다.


네이버 다만 "이번 사건을 겪으면서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해서는 보다 심도 깊고 선제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라며 "리더 채용과 선임 프로세스 점검 및 개선, 조직 건강에 대한 감수성을 높이는 리더십 교육 등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바꿔 나가겠다"고 했다.


네이버는 "고인과 유가족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
네이버의 일원으로 자부심을 갖고 있던 임직원분들에게도 상처를 남긴 것에 대해 큰 책임을 통감한다"라며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총체적인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